“지금 몸에 불 붙어…살 타는 냄새가” CNN 분신 생중계 논란

트럼프 전 대통령 재판 도중 법원 밖에서 분신 사건
CNN 현장 영상 고스란히 전달

한 경찰관이 분신 사건이 발생한 19일(현지시간) 뉴욕 법원 앞에서 소화기를 뿌리는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CNN 방송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판 도중 법원 밖에서 벌어진 ‘분신 사건’을 고스란히 생중계한 것을 두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당시 현장에서 인터뷰를 하던 진행자는 사건이 발생하자 사람이 불에 타는 장면을 TV에 생중계하면서 당시 상황 등을 상세히 묘사했다.

2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CNN 뉴스 진행자 로라 코츠가 트럼프 전 대통령 재판에 관한 전문가 인터뷰를 진행하던 19일 오후 1시30분쯤 뉴욕 법원 근처 공원에선 분신 추정 화재가 발생했다. 한 남성이 음모론이 적힌 전단을 허공에 뿌린 뒤 자신의 몸에 불을 붙인 것이다.

카메라 앞에 선 코츠는 즉각 인터뷰를 중단한 뒤 돌발 상황을 상세히 생중계하기 시작했다.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코츠는 애초 “총기 난사범이 법원 밖 공원에 있다”고 말했다. 분신 사건임을 파악한 뒤에는 “한 남성이 자신의 몸에 불을 붙이고 있다” “우리는 지금 그의 몸 주변에서 불이 여러 군데 붙은 것을 보고 있다” “이곳은 혼돈에 빠졌다. 살이 타는 냄새, (분신에) 사용된 어떤 물질이 타는 냄새를 맡을 수 있다” 등으로 약 2분간 현장을 상세히 묘사했다.

CNN 카메라는 공원 벤치 위에 앉아 불길에 휩싸인 남성을 담아내고 있었다. 이 장면은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중계됐다.

미국 플로리다 출신의 30대 맥스 아자렐로로 알려진 남성은 불이 꺼진 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했다. NYT에 따르면 아자렐로는 2022년 어머니의 죽음 이후 편집증과 음모론에 집착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대낮 도심 한가운데서 벌어진 분신 사건이 그대로 생중계되면서 일부 시청자들 사이에선 CNN 보도에 대한 비판이 제기됐다. 사람이 불에 타는 장면을 그대로 방송에 내보내고, 과도한 현장 묘사로 자극적인 보도를 했다는 것이다.

NYT는 “다른 방송사들도 사건을 보도했지만, CNN 보도가 그중 가장 자극적이고 적나라했다”고 지적했다. 같은 현장을 중계하던 폭스뉴스는 분신 사건을 파악한 직후 즉시 카메라를 돌렸고, 뉴스 진행자는 시청자들에게 “이 장면을 보여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전직 앵커이자 정치평론가인 키스 올버먼은 SNS에 “혼란스럽고 충격적인 상황에서 여러 실수가 있었다. CNN이 자살 시도를 생중계하기로 결정했다”고 비판했다.

CNN은 문제의 장면을 재방송하지 말라는 내부 지침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NYT는 익명의 CNN 임원을 인용해 해당 장면을 재방송하는 것이 모방 행동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고 전했다.

코츠는 이후 진행한 뉴스에서 자신도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내 본능이 내가 보고 있는 걸 말하도록 시켰다”며 “내 입은 계속해서 본 것을 설명하고 있었지만 사실 내 눈과 코는 보고 맡은 것을 되돌리고 싶었다. 희생자와 그의 가족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