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10시에 뭐하고 ‘조조참배’” 비판에 “조국, 자기애 과해”

야권, 尹 4·19 혁명 기념식 불참 두고 비판
대통령실, 대통령들 임기 중 1번 참석 반박

입력 : 2024-04-19 16:27/수정 : 2024-04-19 16:32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 기념탑에서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4·19 혁명 기념식 불참을 비판한 야권을 향해 역대 대통령들의 기념식 참석 전례에 비춰봤을 때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특히 윤 대통령이 기념식에 불참하고 4·19 민주묘지를 참배한 것을 두고 “그렇게 야당 지도자를 만나기 싫은가”라고 비판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향해 “자기애가 과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역대 대통령의 4·19 기념식 참석을 살펴보면, 김대중·노무현·이명박·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중 1회 참석한 것으로 파악한다”며 “대부분 10주년 행사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김 전 대통령이 40주년 행사에 참석한 것을 비롯해 이 전 대통령(50주년), 문 전 대통령(60주년)이 1회씩 참석했고 나머지 해에는 불가피한 사유가 없는 한 참배 위주로 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조국혁신당을 겨냥해 “그 당 대표가 2018~2019년 민정수석으로 근무하지 않았나”며 “당시 문 전 대통령도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았는데, 청와대 근무를 해서 잘 알 것인데 야당 대표 만나는 것 꺼려서 회피했다고 하는 건 사실과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세상 모든 일이 자기 중심으로 돌아간다고 생각하면 안 되지 않나”라며 “자기애가 강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쯤 서울 강북구 수유동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찾아 헌화와 분향을 하고 묵념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혁명으로 지켜낸 지유민주주의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다짐한 후 4·19혁명의 의미를 되새겼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날 오전 10시 열린 4·19혁명 기념식에는 불참했다. 윤 대통령은 당선자 시절인 2022년과 지난해 2년 연속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64주년 4.19혁명 기념식에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를 두고 야권은 윤 대통령을 비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총선 직후에 4·19 혁명 기념일에 대통령께서 불참한 것에 대해 매우 아쉽게 생각이 된다”고 말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페이스북에 “윤석열 대통령은 10시에 무엇을 하기에 헌법도 기리고 있는 명예로운 날의 공식 기념식에 참석을 하지 않고 8시에 몇몇 4·19 단체 관계자를 대동하고 조조참배를 하는가. 그렇게 야당 지도자들을 만나기 싫은가”라고 적었다. 김보협 당 대변인도 “김건희 여사는 4·10 총선 때 따가운 여론을 의식해 혼자 몰래 사전투표를 했다. 부부는 닮는다고 하더니, 윤 대통령은 김 여사에게 배워 ‘도둑 참배’를 한 것이냐‘라고 밝혔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