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대한민국 경제위기 돌파구, 사회적경제기업에 있다”

경기도, 2026년까지 ‘임팩트 유니콘’ 100개 육성 목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대한민국 경제위기 돌파구가 사회적경제기업에 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지난 18일 성남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에서 청년 사회혁신기업가들과 만나 ‘경기임팩트 맞손토크’라는 제목의 간담회에서 “대한민국 경제가 지금의 어려움을 벗어나려면 우선 과거의 성공 경험을 빨리 깨야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지난 수십 년 동안 선진국이 하는 걸 따라왔으나 이제는 남이 안 해본 걸 하는 선도 경제로 가야 한다”고 강조하며 “그다음은 상생 또는 포용이다. 기후변화 대응, 장애인 문제 등의 가치를 경제 활동으로 옮기는 수많은 것들이 오늘 (사회적경제) 업종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월 다보스 포럼에서 전 세계 유니콘기업과 대화를 했다. 오늘 함께하는 사회적기업, 소셜벤처들이 몇 년 뒤 다보스포럼에서 유니콘기업으로 나와 만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도는 경기임팩트펀드 1호 투자기업으로 장애인 운동솔루션 업체인 ‘캥스터즈’를 선정했다.

임팩트 유니콘기업은 연간 매출 100억원 이상 또는 기업가치 500억원 이상인 사회적경제기업을 말한다.

경기도는 오는 2026년까지 ‘임팩트 유니콘’ 100개 육성을 목표로 사회적경제 정책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한 재원으로 도는 경기임팩트펀드를 총 1000억원 조성할 계획이다.

경기임팩트펀드는 올해 1기 펀드로 경기도에서 출자한 50억원을 포함해 총 278억4000만원이 조성됐다.

경기도는 지난해 10월 사회적경제 기업 육성을 위한 4대 비전을 제시했다.

사회적경제 4대 비전은 임팩트 유니콘기업 100개 육성, 성공한 사회적경제 기업 모델의 프랜차이즈화, 공공·민간기업과 함께 ‘우선구매 1조원 시장’ 조성, 사회적경제 조직 1만2000개로 확대 등이다.

성남=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