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北, ‘애국가’→‘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가’로 표기

조선중앙TV, 국가(國歌) 명칭 수정
‘삼천리’ 가사 삭제 움직임도

18일 조선중앙TV는 평양 화성지구 2단계 준공식 행사 재방송에서 '애국가' 자막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가'로 수정해 표기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북한이 애국가와 혁명가요 속 ‘삼천리’ 가사를 삭제한 데 이어 국가(國歌) 명칭 또한 변경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조선중앙TV는 이틀 전 있었던 평양 화성지구 2단계 준공식 행사를 재방송하면서 가수 김류경이 국가를 제창하는 장면에서 ‘애국가’로 표기했던 것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가’로 수정해 송출했다.

지난 17일 방송에서는 국가 명칭을 '애국가'로 표기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지난 17일 첫 방송은 해당 장면에서 ‘애국가’라고 자막을 표기했는데 하루 만에 명칭을 변경한 것이다.

현재 북한은 국가 명칭을 두고 사회주의헌법 제171조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국가는 ‘애국가’이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해당 헌법을 개정하기 위해서는 최고인민회의를 열어 논의해야하는데 이와 관련해 보도를 낸 북한 매체는 아직 없다.

북한은 지난 2월부터 국가에서 '삼천리'라는 표현 대신 '이 세상'으로 바꿔 부르고 있다. NHK뉴시스

앞서 지난 2월부터 북한은 애국가의 기존 가사였던 ‘삼천리 아름다운 내 조국’을 ‘이 세상 아름다운 내 조국’으로 바꿔 부르고 있다.

한반도 전역을 의미하는 ‘삼천리’를 빼고 ‘이 세상’이라는 단어로 대체한 것이다.

조선중앙TV가 지난달 26일 보도한 화면을 보면 혁명가요 ‘빛나는 조국’에서도 ‘삼천리’ 가사가 빠져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해당 보도에는 김책공업종합대학교 혁명사적관 내 계단에 ‘빛나는 조국’ 가사가 적힌 벽보가 등장한다. 이 중 기존 ‘삼천리 금수강산 자원도 넘치고’라는 가사는 ‘어머니 우리 조국 자원도 넘치고’로 수정돼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말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북남 관계는 더 이상 동족 관계, 동질 관계가 아닌 적대적인 두 국가 관계, 전쟁 중에 있는 두 교전국 관계”라고 발언했다.

이어 지난 1월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0차 회의 시정연설에서는 “대한민국 족속들과는 민족중흥의 길, 통일의 길을 함께 갈 수 없다”며 헌법에서 ‘자주, 평화통일, 민족대단결’과 같은 표현을 삭제하라고 지시했다.

황민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