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신라호텔 애플망고빙수 또 인상… 이젠 10만원 넘었다

신라호텔 애플망고빙수. 호텔신라 제공

‘스몰 럭셔리’ 트렌드로 자리 잡은 신라호텔 대표 메뉴인 ‘애플망고빙수’ 가격이 10만원을 넘어섰다.

18일 호텔신라에 따르면 서울 신라호텔은 다음 주부터 10만2000원에 애플망고 빙수를 판매할 예정이다. 지난해 9만8000원보다 4000원 오른 가격이다.

신라호텔의 애플망고빙수 가격은 해마다 큰 폭으로 올라왔다. 2017년까지는 4만원대에 머물렀지만 2019년 5만4000원, 2021년 6만4000원에 이어 2022년에는 8만3000원으로 전년 대비 약 30% 올랐다.

신라호텔 관계자는 “원가가 올라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며 “이미 10만원을 넘어선 애플망고빙수가 지난해 판매됐고 저희도 가격을 올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보통 신라호텔 애플망고빙수에는 제주산 애플망고 1.5~2개가 사용된다.

호텔 애플망고빙수 원조로 알려진 신라호텔마저 10만원 이상의 가격을 책정하면서 본격적으로 애플망고빙수 10만원대 시대가 열렸다는 분석도 나온다. 포시즌스호텔은 이미 지난해부터 애플망고빙수를 12만6000원에 선보였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