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연천군 하천서 숨진 여성은 혼자 살던 80대 치매 노인

범죄 혐의점 없어 단순 변사 종결


경기 연천군의 한 하천에서 숨진 채 발견된 여성은 혼자 살던 80대 치매 노인인 것으로 파악됐다.

연천경찰서는 지문 대조 작업 등을 바탕으로 연천군 하천에서 발견된 여성의 신원이 80대 여성 A씨로 확인됐다고 18일 밝혔다.

A씨의 시신은 지난 17일 낮 12시 50분께 연천군 전곡읍의 한 하천에서 발견됐다.

시신은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는 외상 외에는 타살 등 범죄 혐의점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사망 전 혼자 살았으며, 가족들은 A씨가 치매 등 지병을 앓아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전날 오후 11시 A씨의 아들이 112에 실종 신고한 것도 확인했다.

경찰은 A씨가 집에 홀로 나와서 하천 주변 보를 걷다가 실족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범죄 혐의점이 없는 만큼 사건을 단순 변사로 종결할 방침이다.

연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