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진료 불편 민원 보건복지부 전체 민원의 0.4%

진료 불편 민원 10건

울산시, 비상진료 분산정책의 효과


울산시가 의사들의 집단행동에 따른 보건의료 위기 상황이 장기화됨에 따라 울산대학교병원과 지역응급의료센터 간 비상 진료 협력 상황에 대한 점검에 나선다.

울산시는 전공의 집단행동 이후 보건복지부 피해 신고센터에 접수된 진료 불편 민원이 10건(17 기준)으로 전체 2295건 중 0.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이 같은 수치에 대해 울산시는 “상급종합병원은 중증·응급환자 중심으로, 경증환자는 지역응급의료센터를 비롯한 동네 병·의원으로 전원과 이송하는 비상진료 분산정책의 효과로 보여진다”고 분석했다.

권역응급의료센터인 울산대학교병원은 중환자실 가동률이 평소와 비슷한 추세를 보이는 것으로 파악했다. 다만 일반병실 가동률은 외래 및 입원환자가 줄어 22% 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강병원, 울산병원, 울산시티병원, 중앙병원 등 지역응급의료센터 중환자실 및 일반병실 가동률은 80%대를 유지하고 있다.

울산대병원은 환자 1707명을 지역응급의료센터를 비롯한 타 의료기관에 전원 조치해 중증 환자 대응 역량을 강화했다.

시 관계자는 “상급종합병원은 중증·응급환자 중심으로, 중증 및 경증 환자는 지역응급의료센터를 비롯한 동네 병의원으로 전원 및 이송하는 비상 진료 분산정책이 효과를 나타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