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 시점에… 박영선 “너무도 중요한 시기라 협치 긴요”

총리 후보 검토 보도 이튿날 메시지

입력 : 2024-04-18 10:35/수정 : 2024-04-18 13:09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뉴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8일 “지금 대한민국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너무도 중요한 시기여서 협치가 긴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이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다음날 여러 해석이 가능한 메시지를 내놓은 것이다.

일본 오사카를 방문 중인 박 전 장관은 페이스북 글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그러나 지금 우리 사회는 서로 마주보고 달리는 열차처럼, ‘두 도시 이야기’처럼 보여지고 있다”고 적었다.

박 전 장관은 이어 찰스 디킨스 소설 ‘두 도시 이야기’의 서문을 인용해 “우리는 모두 천국을 향해 가고자 했지만, 엉뚱한 방향으로 반대로 나아가고 있었다. 말하자면 그 시절은 지금과 너무 흡사하게, 일부 목청 높은 권위자들은 그 시대를 논할 때 좋은 쪽으로든 나쁜 쪽으로든 양극단의 형태로만 그 시대를 평가하려 들었다”고 했다.

전날 일부 매체는 윤석열 대통령이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에 문재인정부 각료 출신 박 전 장관을, 이관섭 비서실장 후임에 문 전 대통령 측근으로 꼽히는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대통령실은 이를 공식 부인했지만 대통령실 일부 인사들은 “검토한 건 맞는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선임연구원 자격으로 1년3개월가량 미국에 체류하던 박 전 장관은 학기 말보다 일찍 귀국길에 올랐으며, 현재는 오사카 시립 동양도자미술관 행사에 초대돼 일본을 방문하고 있다. 이번 주말을 전후해 귀국할 것으로 전해졌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