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해시 ‘지구의 날’ 기념 22일부터 기후변화주간 행사 풍성


경남 김해시는 제54주년 지구의 날인 22일부터 28일까지 ‘우리의 탄소중립 생활실천 오히려 좋아’라는 슬로건으로 제16회 기후변화주간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기후변화주간 동안 시는 ‘시민과 함께 그린(GREEN) 탄소중립’을 주제로 탄소중립에 대한 시민 이해와 공감 확대, 탄소중립 생활 실천 확산을 위한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를 한다.

먼저 탄소중립 시민 공감 확산을 위해 27일 시민들이 많이 찾는 연지공원학생체육관 옆 광장에서 ‘탄소중립 생활실천 그린대로’ 홍보 부스를 운영한다.

탄소중립에 대한 다양한 체험을 제공하며 폐페트병 뚜껑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헤어빗 만들기’와 다양한 미션을 통해 미래세대의 실천을 유도하는 ‘미션 탄소중립 그린레이스’ ‘멸종위기 꿀벌을 구하는 대형 젠가 체험’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이 기간 동안 시민들이 즐겨 찾는 연지공원 음악분수에서도 ‘함께가요 탄소중립’ 탄소중립송을 비롯해 매일 탄소중립 행동을 유도하는 영상이레이저쇼가 워터스크린에서 송출된다.

지구의 날인 22일은 오후 8시부터 10분간 전국 소등 행사를 한다. ‘지구를 생각하는 시간’을 주제로 김해시 주요 공공시설물과 대형건물 7개, 탄소중립 생활 실천대회에 참여하는 민간아파트 24단지(1만7706세대), 어린이집 39곳과 각 가정에서 참여한다.

온라인에서도 기후변화주간을 즐길 수 있다. 지난 15일부터 오는 28일까지 김해시 SNS에서 진행되는 ‘탄소 시그널을 찾아라 틀린 그림 찾기’ 이벤트와 22일부터 28일까지 워크온 어플을 이용한 ‘지구를 걷다’ 워크온 챌린지가 진행된다.

워크온 챌린지는 7일간 7만보 걷기를 목표로 어플 내 건강도시 김해 커뮤니티에 가입하면 참여할 수 있다. 각 이벤트 참여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각 30명씩 김해사랑상품권을 제공한다.

김해문화의전당과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에서는 환경영화제가 열린다. 김해문화의전당에서는 24일 오후 7시 지구온난화와 기후위기를 주제로 한 ‘불편한 진실’, 27일 오후 2시 지구 폐기물 수거처리용 로봇인 월-E가 펼치는 어드벤처인 ‘월-E’가 상영된다.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에서는 28일 오후 7시 독성 폐기물 유출 사고를 주제로 한 ‘다크워터스’가 상영된다. 이 외 각 읍·면·동의 탄소중립 선도단체에서 기후 행동에 먼저 나서겠다는 실천을 다짐하는 릴레이를 이어간다.

또 김해시 기후변화홍보체험관은 ‘탄소중립을 위한 나의 일주일’을 주제로 ‘나도 굿(Good)생러 되기’ 온라인 캠페인과 ‘소중한 지구를 위한 나의 생일 선물’을 주제로 한 특별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기후변화테마공원에서는 ‘함께해요 지구의 날’을 주제로 27일 홍보부스를 운영한다. 특별프로그램 신청 등 자세한 사항은 김해시 기후변화홍보체험관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김해시 관계자는 “많은 시민들이 참여하는 다양한 기후변화주간 행사를 통해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지구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며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탄소중립 생활 실천으로 이어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