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의 밥친구’ 김, 너마저…가격 줄인상에 밥상 비상

점유율 상위 업체 3곳 가격 10~20% 올려
“원초 가격 너무 올라 못 버티는 상황”
김밥 가격도 덩달아 상승


남녀노소 즐겨 먹는 밥상 필수품 김 가격이 일제히 오르기 시작해 서민들의 시름이 한층 깊어지고 있다.

18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조미김 시장 점유율 5위 안에 드는 중견업체 광천김과 성경식품, 대천김이 이달 들어 잇달아 김 가격 인상에 나섰다. 조만간 동원F&B를 비롯한 종합식품업체까지 인상 행렬에 동참할 가능성이 높다.

성경식품은 지난 1일 슈퍼마켓 등 일부 유통 채널에서 김 제품 가격을 평균 10%가량 올렸으며 다음 달에는 대형마트와 쿠팡 등 온라인에서도 가격을 동일한 수준으로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독도가 표시된 한반도 지도가 그려진 포장으로 유명한 ‘지도표 성경김’은 점유율이 10%를 웃돈다.

성경식품 관계자는 “시장 소매점과 슈퍼마켓, 규모가 작은 마트는 총판에서 납품하기 때문에 이번 달부터 가격을 평균 10% 올렸다”면서 “대형마트, 온라인몰과는 협상하고 있는데 5월에 인상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원초 가격이 1년 전보다 50% 이상 올라 가격 인상이 필수적이었다”면서도 “식탁의 기본 필수품인 김이 너무 많이 오르면 소비자가 체감하는 부담이 크기 때문에 최소한으로 올리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광천김은 지난 1일 대부분 품목 가격을 15~20% 인상했다. 이보다 한 달 앞서 일부 품목 가격을 올린 바 있다. 광천김 측도 원초 가격 급등 때문에 제품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는 입장이다.

광천김 관계자는 “작년 초반에는 원초 120㎏ 한 망이 7만원이었는데 최근에는 5배인 35만원까지 갔다. 공급이 한정적인데 수요가 많아서 그렇다. 중국 바이어가 와서 입도선매하고 일본도 우리나라 것을 사 간다”면서 원초 가격 안정 여부에 따른 가격 추가 인상 가능성도 시사했다.

점유율이 두 자릿수대인 광천김이나 성경김보다는 낮지만 10%에 육박하는 것으로 추산되는 대천김은 지난달 김가루 등 제품 가격을 약 20% 올렸다. 해농은 지난해 말부터 제품 가격 인상을 잇따라 공지한 데 이어 지난 5일에도 김자반볶음 제품 가격을 8~9% 인상한다고 알렸다.

전문 조미김 회사들이 먼저 제품 가격을 올리기 시작했지만 동원F&B와 CJ제일제당 등 대기업은 아직 가격 인상에 신중한 상황이다. 그러나 가격 인상 부담이 커지면 결국 대기업도 김 가격 인상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김 값이 오르면서 서민 대표 음식인 김밥 가격도 덩달아 상승하는 양상이다. 지난 15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해 김밥의 소비자물가지수는 125.90이다. 2020년 가격을 100으로 뒀을 때 3년간 25% 올랐다. 전년보다는 8.6% 상승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