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허제 위해 고용된 것” 케냐 마라톤 선수, ‘승부조작’ 실토

“경쟁 위해 출전한 것 아냐…페이스 메이커였다”

지난 주말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하프 마라톤 대회에서 중국 선수 허제에게 먼저 가라는 듯이 손짓 하는 아프리카 선수. 연합뉴스TV 캡처

지난 주말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하프 마라톤 대회에서 중국 선수에게 우승을 양보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던 케냐 선수가 “우리는 고용된 사람들이었다”며 승부 조작 의혹을 시인했다.

케냐 선수 윌리 응낭가트는 16일(현지시간) BBC 스포츠 아프리카와 인터뷰에서 중국 선수 허제(25)가 ‘1시간2분33초’의 중국 하프 마라톤 신기록을 깰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 위해 본인 포함 4명의 주자가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그는 4명 가운데 1명은 완주하지 못했고, 허제도 신기록 달성에 실패했다고 전했다.

‘2023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허제는 지난 14일 베이징에서 열린 대회에서 1시간3분44초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그의 뒤를 이어 케냐 선수인 응낭가트와 로버트 키터, 에티오피아 선수인 데제네 비킬라 등 3명이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들은 허제보다 딱 1초 뒤져 공동 2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결승선을 앞두고 아프리카 선수들이 보인 행동 때문에 경기 이후 승부 조작 논란이 일었다. 중국 소셜미디어(SNS)에 공개된 대회 영상을 보면 아프리카 선수 3명은 뒤따라오는 허제를 돌아보며 속도를 늦췄다. 허제가 이들 가까이 오자 한 선수는 먼저 가라는 듯한 손짓을 하기도 했다.

응낭가트는 논란이 불거지자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허제가 친구라서 우승하게 한 것”이라며 “그렇게 하라는 지시를 받은 적은 없다. 금전적 보상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발언을 번복하며 자신들은 선수가 아닌, 허제의 ‘페이스 메이커’였다고 시인한 것이다.

응낭가트는 “저는 경쟁하기 위해 출전한 것이 아니다”라며 “왜 그들(대회 주최 측)이 내게 ‘페이스 메이커’라는 표시 대신 이름과 숫자를 붙였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응낭가트 외에 논란의 중심에 선 다른 선수들은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 대회의 주최 측인 베이징 체육국은 “해당 사건을 조사 중”이라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발표하겠다”고 AFP통신에 밝혔다.

세계육상연맹은 BBC에 성명을 보내 해당 사안을 인지하고 있다며 “연맹은 스포츠의 공정성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조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더 이상의 언급은 할 수 없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