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매화냐, 생리대냐’…中 기차역 디자인 두고 현지 시끌

난징시 기자역 디자인 갑론을박
3조8000억원 투입되는 대형 공사

현지에서 디자인 논란이 일고 있는 난징북역 조감도. BBC 기사 캡처

중국 장쑤성 난징시의 기차역 디자인이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을 부르고 있다.

영국 BBC방송은 16일(현지시간) 중국 현지에서 난징시가 공개한 난징북역 조감도를 두고 생리대가 떠오른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난징시는 매화가 유명하다. 매년 2월 열리는 매화 축제를 보기 위해 4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난징을 방문하기도 한다.

난징북역 역시 매화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한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기차역 디자인이 매화보다는 생리대를 쉽게 연상시킨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누리꾼은 웨이보(중국판 X)에 “거대한 생리대”라며 “매화로 보인다고 말하기 민망하다”는 글을 올렸다.

또 “우리는 (조감도를) 보자마자 생리대라고 바로 알아차리는데 왜 건축가들은 모르나” “이번 일을 생리에 대해 부끄럽게 여기는 사회적 인식을 깨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이 디자인은 시대를 앞서 나갔다” 등의 조롱도 이어졌다.

매화 꽃잎은 5~6개인데, 설계도상 꽃잎 모양은 4개뿐이라 매화로 볼 수 없다는 지적도 나왔다.

해당 기차역은 올해 중반 착공에 들어가 4년 뒤인 2028년 초 완공될 예정으로 총 200억 위안(약 3조8160억원)의 공사 비용이 투입될 것으로 추산된다. 완공시 매년 3650만명이 이용하는 난징시 최대 역사가 된다.

한편 중국은 그간 특이한 모양의 고층건물들로 종종 화제를 모았다. 주류회사 우량예의 술병 모양 사옥과 신발 모양의 초대형 루이비통 매장 건물, 차 주전자 모양의 완다문화시티 전시센터 등은 ‘중국의 이상한 건물들’로 해외 매체에 소개되기도 했다. 중국 관영매체 CCTV 본사 건물 역시 ‘큰 반바지(大裤衩)’라는 별칭으로 더 유명하다.

'큰 반바지'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중국 관영매체 CCTV 본사. 게티이미지

앞서 2014년 개최된 베이징 문학 심포지엄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은 CCTV 본사 건물을 “기괴한 건물”이라며 공개적으로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중국 국무원은 2016년 ‘도시계획 건설관리 업무에 관한 의견’ 발표에서 건물을 지을 때 실용·경제·녹색·미관 등 4가지 요소를 지키라는 방침을 내렸다. 이를 두고 중국 현지 언론매체들은 해당 방침이 중국 내 ‘기괴한 고층 빌딩’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중국 정부는 또 지난해 도시화 계획을 발표하면서 높이 500m가 넘는 “초대형 크기의 서구중심적이면서 기괴한” 고층 건물 건설에 대한 제한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김민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