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의 일치? 박영선, 총리설 직전 “곧 한국서 뵙겠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2022년 1월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포즈를 취했다. 연합뉴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하버드 캠브리지 캠퍼스와의 작별인사를 고한다. 곧 한국에서 뵙겠다”고 16일 전했다. 박 전 장관의 조기 귀국 소식은 공교롭게도 대통령실의 총리 기용설이 전해지기 하루 전 올라와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박 전 장관은 전날 페이스북에 “이제 하버드 리포트를 마무리해야 할 시점”이라며 “학기는 6월 말까지이지만 5월, 6월에 책 ‘반도체주권국가’ 관련 강의가 몇 차례 있어서 조금 일찍 귀국한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정부 시절 장관직을 수행했고, 제17~20대 국회의원을 지낸 전직 4선 의원이다. 2021년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서 낙선한 뒤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선임연구원으로 활동해 왔다.

그는 “캠브리지에서의 시간과 삶은 캠퍼스의 젊음과 열정과 함께 했던 너무나 좋은 경험이었다”며 “하버드에서 알게 된 많은 것들에 대해 ‘진작 내 인생에 이런 기회가 있었다면’ ‘지금 알게 된 것을 진작에 그 때 알았더라면’이라는 아쉬움과 물음이 늘 머릿속에서 맴돌던 시간 이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날 일부 언론은 대통령실이 총선 이후 사의를 표명한 한덕수 총리 후임으로 박 전 장관을, 이관섭 비서실장 후임으로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임명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대통령실은 보도 이후 낸 언론 공지에서 “박 전 장관, 양 전 민주연구원장 등 인선은 검토된 바 없다”며 부인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