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1석 ‘새로운미래’ 지도부 총사퇴… 이낙연 “패배 책임”

이석현 전 국회부의장 비대위원장 지명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지난 10일 광주 광산구 수완동 선거사무소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로운미래는 17일 4·10 총선 패배 책임을 지기 위해 당 지도부 총사퇴 및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결정했다.

새로운미래는 이번 총선에서 김종민 의원의 세종갑 지역구 의석만 확보하고 비례대표 의석은 전혀 확보하지 못하는 등 실망스러운 성적표를 얻었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새로운미래는 4·10 총선거에서 국민의 신임을 얻지 못하고 참패했다”며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면서 당의 새로운 운영방식을 찾기 위해 지도부를 비롯한 모든 당직자가 사퇴하고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당 운영을 맡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지도부를 포함한 여러 지도자, 관계자들과 만나 당의 현실과 미래를 상의했다”며 “그 결과 당직자 총사퇴와 비대위 체제 전환에 의견을 모았고, 비대위원장은 내가 지명하도록 위임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낙연·김종민·홍영표 공동대표와 양소영·김영선·신경민·박원석·박영순·신정현 책임위원 등 당 지도부 전원이 물러나게 됐다.

이 공동대표는 이어 “이석현 전 국회부의장을 비대위원장으로 지명했다”며 “이 전 부의장은 하루 동안 생각해, 내일 18일 아침까지 회답을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공동대표는 이 전 부의장을 “6선 국회의원으로서 풍부한 현실정치 경험과 지혜를 갖췄고, 새로운미래 창당준비위원장으로도 수고한 분”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비대위는 창당의 초심에 기초하면서도 당이 처한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고 최적의 진로를 개척할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