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공무원 필기시험서 출제범위 밖 문제에 ‘전원 정답’

소방학개론 21번 ‘할론’ 관련
과거 출제 이력 있어 ‘논란’
소방청 “출제오류 가능성 차단하겠다”

소방청 119고시 사이트 캡처

지난달 치러진 소방공무원 채용시험의 문항 하나가 시험 범위 밖에서 출제됐다는 수험생들의 이의제기로 모두 정답 처리된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진행된 2024년도 소방공무원 공개·경력 채용 필기시험 소방학개론 21번 문항이 시험 범위에서 벗어나 전원 정답 처리됐다. 해당 문항은 ‘할론 소화약제에 관한 설명으로 옳은 것은’을 묻는 객관식 문항이었다.

소방청은 필기시험 이후 해당 문제가 출제범위를 벗어났다는 이의제기를 받은 후 2차에 걸쳐 관련 분야 교수진으로 구성된 심의위원회를 개최했다. 심의위는 참석위원 만장일치로 출제범위를 벗어난 것으로 결정했다.

소방청은 16일 “출제위원과 선정편집위원은 할론 소화약제는 청정소화약제에 해당하기에 소방학개론 출제범위에 포함된다고 봤다”며 “하지만 심의위에선 할론 소화약제 중 일부(할론1301·할론2402·할론 1211)는 오존층 파괴와 지구 온난화 등의 문제로 청정소화약제에 포함되지 않아 출제범위를 벗어난 것으로 위원 전원 의견이 일치했다”고 부연했다.

하지만 소방공무원 수험생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선 할론 소화약제는 과거 시험에도 출제됐다며 반발도 적지 않다. 한 수험생은 “할론 사태로 배수에서 밀려난 수험생들 적어도 1년 이상 공부했을텐데 누가 책임져주냐”고 강조했다.

소방청은 2012년·2014년·2017년·2020년에 할론 관련 문제가 출제됐지만 수험생 이의제기가 없어 출제자의 답안을 정답으로 확정한 경우라고 해명했다.

소방청은 “앞으로 필기시험 출제문제 오류 발생 방지를 위해 문제은행 구축, 문제검토 인원 확대, 문항 검토 방식과 절차를 개선해 출제오류 발생 가능성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