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강점기 배경의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신선하거나 어색하거나

25~28일 세종문화회관, 서울시오페라단 공연

서울시오페라단 ‘라 트라비아타’의 스태프와 출연진. 왼쪽부터 바리톤 김기훈, 테너 손지훈, 소프라노 이지현, 지휘자 여자경, 단장 박혜진, 연출가 이래이, 소프라노 이혜정, 테너 정호윤, 바리톤 유동직. 세종문화회관

현대 오페라계는 연출가가 작품의 배경이나 분위기는 물론 결말까지 자유롭게 바꾸는 ‘레지테아터’(Regie-Theater)가 붐을 이룬다. 한국의 경우 오페라 장르 자체가 대중적이지 않기 때문에 최근에 와서야 레지테아터가 시도되고 있다. 서울시오페라단은 이번에 베르디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를 적극적인 레지테아터 스타일로 선보인다.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는 19세기 중엽 프랑스 파리를 배경으로 고급 창부 비올레타가 순수한 귀족 청년 알프레도의 비극적인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비올레타는 알프레도와 사랑에 빠져 사교계를 떠나지만, 알프레도의 아버지 제르몽의 부탁 때문에 예전의 생활로 돌아간다. 비올레타를 오해해서 떠났던 알프레도가 다시 돌아오지만 이미 병든 비올레타는 숨을 거둔다.


오는 25~28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무대에 오르는 서울시오페라단의 ‘라 트라비아타’는 배경을 일제 강점기, 1910~1930년대 사이의 지점으로 옮겨놓는다. 일제 강점기의 경성은 서구 문명이 들어와 전통의 가치와 충돌하는 등 근대화가 진행되던 시기다. 또한, 일본 식민지배에 순응하는 나약함과 독립을 향한 열망이 공존하는 시기다. 원작의 배경을 이 시기로 옮긴 것은 박혜진 서울시오페라단장의 아이디어에서 나왔다. 16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박혜진 단장은 “구한말 배경의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을 본 뒤 영감을 얻었다. ‘라 트라비아타’의 악보를 찾아보니 스토리와 음악이 20세기 전반 경성이라는 배경과 잘 맞아떨어졌다”고 밝혔다.

배경의 변화와 함께 극 중 캐릭터들도 바뀌었다. 여주인공 비올레타는 폐병을 앓는 파리 사교계의 여왕에서 기생으로 위장해 독립운동 자금을 모으는 강인한 여성으로 재탄생한다. 그리고 알프레도는 일본에서 유학한 지식인으로, 제르몽은 부유한 사대부 양반으로 그려진다. 여기에 비올레타 주변의 인물들은 독립운동 조직의 일원이거나 친일파 등으로 설정됐다.

서울시오페라단 ‘라 트라비아타’은 배경을 일제 강점기로 옮겨놓는다. 아이디어를 처음 낸 박혜진(왼쪽) 단장과 아이디어를 구체화한 이래이 연출가. 세종문화회관

이래이 연출가는 비올레타가 알프레도와 사랑에 빠져 나라를 구하려는 열망과 사랑의 열병 사이에서 방황하는 이야기로 ‘라 트라비아타’를 풀어냈다. 프랑스 희곡 전문가인 조만수 충북대 교수가 드라마투르그로 참여해 원작의 재해석에 힘을 보탰다. 이래이 연출가는 “시대 배경의 변화에도 작품의 개연성이 흔들리지 않도록 각각의 캐릭터를 구체화하는 작업에 공을 들였다”고 밝혔다.

다만 서양 오페라를 일제 강점기 배경으로 재해석한 이번 작품을 놓고 관객의 호불호가 갈릴 가능성도 있다. 레지테아터 오페라가 새로움을 주는 것에만 그쳐 관객을 설득시키지 못하는 경우가 왕왕 나오기 때문이다.

이번 작품의 지휘는 대전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인 여자경이 맡는다. 그리고 주인공 비올레타 역은 소프라노 이혜정·이지현, 알프레도 역은 테너 정호윤·손지훈, 제르몽 역은 바리톤 유동직·김기훈이 출연한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