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원내교섭단체 위해 최선 노력”…당선인 워크숍서 ‘회기중 골프·코인 금지’ 결의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6일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22대 국회에 원내 3당으로 입성하는 조국혁신당이 교섭단체 구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조국혁신당은 국회 회기 중 골프, 국내선 항공 비즈니스 탑승 금지 등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도 결의했다.

조국혁신당은 16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진행한 1박 2일 당선인 워크숍을 마치고 공지를 내 “단독이든 공동이든 교섭단체 구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국 대표는 “국민은 조국혁신당이 국회 안에서 원내 제3당으로 제 역할을 다하라고 명령했다”며 “서두르지 않고 민심을 받들어 원내 교섭단체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믿고 맡겨달라”고 말했다. 당선인들은 교섭단체 추진 방식과 일정을 조 대표에게 일임했다.

지난 10일 실시된 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비례대표 12석을 확보한 조국혁신당이 교섭단체가 되려면 8석이 더 필요하다. 현재로선 군소정당들과 손을 잡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진보당(3석)과 기본소득당(1석), 사회민주당(1석), 새로운미래(1석)에 더해 더불어민주연합 시민사회 추천 비례대표 당선인 2명을 더하면 8명이다.

국회 교섭단체가 되면 상임위원회와 특별위원회에 간사를 두고 상임위원장도 배분받을 수 있다. 당론으로 내세운 ‘한동훈·김건희 특검법’ 추진 과정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조국혁신당은 이와 함께 조 대표의 제안에 따라 논의한 결과 국회 회기 중 골프, 국내선 항공 비즈니스 탑승, 공항 의전실 이용, 주식 신규 투자 및 코인 보유 등을 금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조국혁신당은 이러한 결의 내용을 다음 달 30일 22대 국회 개원에 앞서 ‘우리의 다짐’ 형태로 발표할 예정이다.

조국혁신당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이 총선 패배 엿새 만에 입장을 밝힌 데 대해선 “한마디로 국정 전환은 없다는 선언이자 이대로 쭉 가겠다는 오기”라며 “윤 대통령은 자랑 말고 반성을 하라”고 비판했다. 김보협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22대 국회가 열리면 빠르고 강하게 윤석열 정권의 잘잘못을 따져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