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차관 “내년 병장 봉급 205만원… 생활관 2~4인실로”

김윤상 기획재정부 차관. 연합뉴스

정부가 군 장병의 처우개선을 위해 내년 장병 봉급을 병장 기준 205만원까지 인상하고, 9명이 함께 지내던 생활관을 2~4인실로 개선하기로 했다.

김윤상 기획재정부 제2차관은 16일 경기 파주시 육군 701특공연대에서 장병들과의 간담회 갖고 이같이 밝혔다.

김 차관은 “올해 예산에 단기복무장려금 및 시간외근무수당 상한을 대폭 확대했고 내년에 병봉급을 205만원까지 인상하는 등 장병의 처우 개선을 지속 추진한다”며 “병영생활관 개선 등 쾌적한 병영환경 구축을 위한 투자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정부 국정과제가 ‘군 복무가 자랑스러운 나라 실현’인 만큼 복무 여건 개선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올해 군 간부를 대상으로 하는 복무 장려금을 2배 올린다. 장교는 2022년 600만원에서 올해 1200만원, 부사관은 5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인상한다.

GP·GOP 등 격오지 근무자의 시간외근무수당 상한은 지난해 57시간에서 올해 100시간까지 늘었다.

일반 장병의 봉급 또한 오른다. 병장 기준 준비금 포함 봉급은 2022년 81만7000원에서 지난해 130만원, 올해는 165만원으로 올려 지급하고 있다.

병영생활관 역시 기존 9인실을 2~4인실로 개선하는 등 쾌적한 병영환경 구축을 위한 투자도 확대할 방침이다.

김 차관은 이날 부대 내 간부숙소, 실사격 훈련장 등 주요 시설물을 점검한 뒤 “장병들의 안정적 주거여건 및 훈련환경 조성을 위해서도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