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민 뜻 받들지 못해 죄송…국민 위해 뭐든 하겠다”

입력 : 2024-04-16 14:42/수정 : 2024-04-16 15:23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국민의 뜻을 잘 살피고 받들지 못해 죄송하다”고 밝혔다. 모두 발언에서 총선 관련 입장을 밝힌데 이어 회의 후 추가로 심경을 표현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비공개 국무회의와 참모 회의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고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을 위해서라면 뭐든 하겠다. 국민을 위해 못할 게 뭐가 있느냐”라며 “대통령인 저부터 잘못했고 앞으로 대통령인 저부터 소통을 더 많이 잘 해나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장관, 공직자들도 국민들과의 소통을 강화해달라”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윤 대통령은 선거 결과에 대해 “당의 선거운동이 평가받은 것이지만 한편으로는 정부의 국정운영이 국민으로부터 평가받은 것”이라며 “매서운 평가의 본질은 소통을 더 하라는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회초리 비유를 들기도 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윤 대통령은 “어머니한테 회초리 맞으면서 아프니까 손 모아 빌면서 용서를 구할 수 있겠지만, 한편으로는 맞으면서 뭘 잘못했고 어떻게 할지 반성한다”며 “결국 국민을 위한 정치를 얼마나, 어떻게 잘 할 것이냐가 국민으로부터 회초리를 맞으며 우리가 생각해야 하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요구한 영수회담 추진 계획’에 대한 질문에 “‘국민을 위해서라면 뭐든 하겠다’는 (윤 대통령의) 발언에 포함이 돼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다만 구체적인 시기나 대상에 대해서는 “현재 국회는 5월 말에 마무리가 되고 새로운 원 구성이 될 텐데 어떤 시점이 더 소통하기에 적절한 시점인지 (따져봐야 한다)”며 “여당과 야당을 위해서도 최소한의 물리적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