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천청년포털’ 정식서비스 3개월간 30만명 다녀가

인천청년포털 화면.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청년정책 종합플랫폼인 ‘인천유스톡톡 인천청년포털’의 누적 방문자가 정식서비스 개시 이후 3개월 만에 30만5000명을 넘어섰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청년들의 정책 접근성을 높이고 정보 획득과 지원 절차를 한 번에 연결하는 원스톱서비스를 위해 고도화사업을 거쳐 지난 1월부터 인천청년포털을 운영하고 있다. 동시 접속자 증가나 정보보안 관리 측면에서 중단 없이 안정적으로 시 공공클라우드 시스템을 통해 운영 중이다.

인천청년포털은 시와 군·구를 넘어 전국의 청년정책을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구직자·재직자 등 대상별, 일자리·주거 등 분야별, 지역별 맞춤형 정책 검색이 가능하다는 게 가장 큰 특징이다.

또 인천 청년정책 사업의 신청·접수·처리가 가능하고 반응형웹을 지원해 모바일 환경에 익숙한 청년 이용자들의 편의도 높였다. 현재 방문자 중 약 60%가 모바일을 통해 이용했을 정도다.

특히 인천청년포털의 특화 지원기능인 면접정장대여(드림나래) 사업의 전자티켓 예약 방식을 통해서는 대여업체별 대여 가능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대여 예약 후 생성되는 QR코드 문자메시지로는 정장 대여와 관리가 가능하다.

군·구별로 운영되던 청년공간 홈페이지도 통합돼 인천청년포털을 중심으로 서비스되고 있다. 이를 통해 청년공간 대관 예약, 프로그램 및 상담 신청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인천청년포털 회원가입 시 관심분야 등의 정책 수신을 동의하면 관련 문자메시지 알림서비스가 제공된다.

이규석 시 청년정책담당관은 “청년이 신속하게 정보를 얻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인천청년포털 관리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33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