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원 내놔” 편의점 강도, 본인 흉기에 손 다쳐 검거

응급실서 치료받다 붙잡혀


새벽 시간대 편의점에서 흉기를 들고 강도질을 하던 30대 남성이 범행 중 자신의 흉기에 손을 다쳐 응급실에서 치료받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16일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쯤 파주시에 있는 한 편의점에서 30대 남성 A씨가 여성 점원 B씨에게 1만원을 요구하며 흉기를 들이댔다.

B씨가 저항하며 몸싸움이 벌어졌고, 이 과정에서 A씨와 B씨 모두 손에 상처를 입었다.

결국 돈을 뺏지 못한 A씨는 도주 중 지나가는 차를 세워 응급실로 데려가 달라고 부탁했다.

피를 흘리는 A씨의 수상한 행동에 결국 112 신고가 이뤄졌고 A씨는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받다 붙잡혔다.

A씨는 “배가 고파 음식을 사먹으려고 범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파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