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제주서 ‘외국인 관광객’ 데리고 성매매 업소 운영 40대 입건

제주시 내 한 오피스텔에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40대가 경찰에 적발됐다. 사진은 오피스텔 내부 모습. 제주서부경찰서 제공

제주시 내 오피스텔에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지난 9일 제주시 노형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업주 A씨(40대·인천)를 성매매알선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인터넷 성매매 알선사이트 광고를 통해 찾아온 불특정 남성들에게 12만원에서 60만원을 받고 성매매를 하도록 알선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관광비자로 입국한 외국인 여성을 고용해 오피스텔에 거주하게 하고, 위챗이나 텔레그램 등을 이용해 성매수자와 연락하는 방법으로 경찰의 단속망을 피해 왔다.

현장에서는 현금 208만원과 콘돔 39개, 휴대폰 1개가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지난해 8월 오피스텔을 계약한 뒤 같은 해 말부터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단속 당시 현장에 있던 여성은 중국 국적으로 이달 5일 관광비자를 통해 한국에 들어왔다.

경찰은 A씨가 중국 현지에서 지인을 통해 성매매할 여성을 모집한 뒤 관광비자를 이용해 한국에 들어오게 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최근 오피스텔에서 성매매 영업이 성행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해 제주경찰청과 합동 단속팀을 편성, 성매매 알선사이트를 모니터링하던 중 의심되는 업소를 발견해 단속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