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품보다 비싼 세트?… 유명 분식점 ‘상술’ 논란

매장 측 “세트 양이 더 많다…메뉴 사진 오류 있었으나 수정” 입장

입력 : 2024-04-16 07:17/수정 : 2024-04-16 11:20
김포공항 내 위치한 한 분식점 메뉴판.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유명 분식 프랜차이즈 매장에서 세트 메뉴 가격을 단품으로 따로 구매했을 때보다 비싸게 책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소비자 A씨는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김포공항 M사 떡볶이 호구 상황’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김포공항 내 위치한 분식 프랜차이즈 M사의 매장에서 찍은 메뉴판 사진을 첨부하며 의아함을 토로했다.

메뉴판을 보면 ‘떡볶이+튀김 1/2+순대 1/2+야채김밥+미니어묵 2개’로 구성된 2인 세트 A의 가격이 2만1900원으로 책정돼 있다. 국물떡볶이 세트는 ‘떡볶이+튀김 1/2+순대 1/2+미니어묵 2개’로 구성됐는데 가격이 1만900원이다. 야채김밥은 5000원이다.

A씨는 “국물떡볶이 세트와 야채김밥을 따로 구매했을 때 가격은 1만5900원이다. 2인 세트 A와 메뉴 구성이 동일한데 6000원 차이가 나는 것”이라며 “이거 뭔가. 너무한 거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해당 메뉴판상으로는 세트로 구매했을 때나 일부 메뉴를 따로 구매했을 때 양이나 구성에 차이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통상 음식점에서 세트 구매 시 할인 등 혜택이 적용되는 데 반해 이곳은 세트 가격이 6000원이나 더 비싼 셈이다.

이를 접한 다른 네티즌들도 다소 황당해했다. “1만5900원짜리를 6000원 덤터기 씌우네. 산수 못하는 사람만 노린 건가” “그래도 (사람들이) 사 먹으니 (저렇게) 파는 거 같다” “아무나 걸리라는 전략인가” 등의 비판 댓글이 달렸다. 한 네티즌은 “(2인 세트는) 떡볶이 양이 2배 아니겠나”라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가격 논란과 관련해 해당 매장 측은 역시 ‘양’에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각 메뉴를 따로 시켰을 때와 구성은 같지만 2인 세트 A의 양이 더 많다는 것이다.

매장 관계자는 16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메뉴보드 교체 과정에서 음식 사진에 디자인상 실수가 있었다”며 “현재는 양이 확연히 많아 보이는 사진으로 교체된 상태다. 실제로 나가는 음식도 떡볶이와 어묵꼬치, 순대의 양이 더 많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