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연예

팬 목소리와 열기로 꽉 채운 공연장… 데이식스 “다 행복해질거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지난 12~14일간 진행된 데이식스 단독 콘서트 ‘웰컴 투 더 쇼’의 한 장면.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밴드 데이식스 멤버들이 연주하는 반주 위에 팬들의 목소리가 얹어졌다. 멤버들은 악기를 연주하며 공연장을 빈틈없이 채운 팬들을 바라보고, 팬들은 이들의 애정 어린 눈빛에 보답하듯 큰 목소리로 데이식스의 대표곡 6곡을 연이어 불렀다. 지난 14일 열린 데이식스 단독 콘서트의 마지막 날 공연은 이렇게 3시간가량을 멤버들과 팬들이 함께 뛰고 노래하며 채워나갔다.

음악 여정의 2막을 연 데이식스가 지난 12~14일 사흘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단독 콘서트 ‘웰컴 투 더 쇼’를 진행했다. 데뷔 첫해였던 2015년 약 1000석 규모의 공연장에서 첫 콘서트를 열었던 데이식스는 데뷔 9년 차가 된 올해, 사흘간 3만4000여명의 관중을 모으며 그룹의 성장을 증명했다. 공연장을 360도로 구성한 데이식스는 가운데 설치된 원형의 무대가 천천히 돌아가며 어느 면에서도 팬들을 볼 수 있도록 했다.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지난 12~14일간 진행된 데이식스 단독 콘서트 ‘웰컴 투 더 쇼’.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영케이, 성진, 원필, 도운.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멤버 전원이 군 복무를 마치고 지난달 완전체로 컴백한 데이식스는 새 앨범 ‘포에버’를 들고나왔다. 이번 공연은 ‘포에버’ 앨범 활동의 마지막이었다. 데이식스는 여백기를 기다려준 팬들뿐 아니라 더블 역주행을 이끈 ‘예뻤어’와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로 데이식스를 알게 된 팬들에게 인사를 건네듯 ‘포에버’의 타이틀곡인 ‘웰컴 투 더 쇼’로 공연의 막을 열었다. 이어 ‘배터 배터’ ‘행복했던 날들이었다’ ‘더 파워 오브 러브’ ‘딥 인 러브’ 등 신나는 멜로디와 가사로 팬들을 들썩이게 할 곡들을 쉬지 않고 불렀다.

이렇게 서서히 공연장을 달군 데이식스는 애절한 사랑, 이별 후의 후회를 담은 잔잔한 발라드를 거쳐 팬들에게 위로와 행복의 말을 건네는 곡들까지 쉴 틈 없이 이어 나갔다. 데이식스 공연에선 밴드라서 가능한 장면들도 펼쳐졌다. 멤버들이 연주하고 팬들이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다. 팬들의 목소리로 ‘예뻤어’를 들은 영케이는 “이 곡이 2017년에 발매됐다. 아직도 여러분이 사랑해주셔서, 마이데이(팬덤)들이 불러줘서 (역주행이) 가능하지 않았나 싶다”며 “이 공연장에 2019년에 왔었고, 다시 돌아오게 됐는데 지금은 360도로 채웠다. 이것도 다 여러분이 해냈다”며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지난 12~14일간 진행된 데이식스 단독 콘서트 ‘웰컴 투 더 쇼’의 한 장면.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특히 ‘포 미’ ‘힐러’ ‘바래’ ‘해피’로 이어진 세션은 데이식스뿐 아니라 팬들에게도 울림을 선사했다. ‘지금까지도 잘해왔다’ ‘더 행복해지자’며 스스로 위로를 건네는 곡들로 구성된 세트리스트가 마음을 울린 것이다. 원필은 ‘해피’를 함께 부르는 팬들의 모습에 감격해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원필은 “목 놓아서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너무 예뻐서 (그랬다). 너무 멋있었다”며 “살아가는 게 쉽지만은 않지만 우리는 잘살아가고 있다. 오늘 이 공간에서 다 같이 노래를 불렀던 분들은 진짜 행복해질 거다”고 감격에 찬 목소리로 말했다.

마지막 세션에선 데이식스 멤버들이 객석 곳곳을 누비며 팬들과 함께 호흡하며 즐겼다. 공연의 마지막을 꾸민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는 데이식스와 팬들의 추억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성진은 “360도 공연을 준비하면서 기대도 많았지만 쉽지도 않았다. 그 힘듦을 견뎌낼 수 있었던 건 여러분과 함께 하는 이 시간 동안 그걸 뛰어넘는 에너지를 받기 때문”이라며 “오늘의 이 기억으로 앞으로도 행복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