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 50인분 닭백숙 예약” 군인 사칭해 돈 뜯어낸 보이스피싱


육군 간부를 사칭한 남성이 장병용이라며 닭백숙 50인분을 예약 주문한 뒤 이를 미끼로 돈을 뜯어낸 사건이 벌어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최근 전북 진안에서 육군 간부를 사칭한 남성이 단체 주문 예약을 한 뒤 이를 미끼로 수백만원을 가로챘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피해 업주 60대 A씨에 따르면 지난 4일 식당으로 자신을 육군 행정보급관이라고 소개한 B씨의 예약 전화가 걸려 왔다. 군인 50여명이 먹을 닭백숙 15마리를 6일 오후까지 포장해달라는 96만원 상당의 단체 주문이었다.

A씨는 B씨가 누가 봐도 군대에서 관행적으로 쓰는 ‘다나까’ 말투를 썼고, 주문 내용 역시 으레 걸려오는 단체 주문 전화와 다르지 않아 별다른 의심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B씨는 다음 날 오전 다시 음식점으로 전화를 걸어 수상한 요구를 했다고 한다.

B씨는 “식사와 함께 장병이 먹을 한 달 분량의 과일도 준비해 달라”며 “전에 거래하던 농장에서는 그렇게 해줬다. 과일 농장에서 전화가 오면 그쪽에서 원하는 대로 해달라”고 요구했다. B씨는 대대장 직인이 찍힌 장병 식사비 결재 공문도 휴대전화로 보내기도 했다.

이후 A씨는 충북 충주의 과수원 대표라는 남성으로부터 “309만원 상당의 배를 보내겠다. 돈을 송금해 달라”는 전화를 받았다.

놀란 A씨는 B씨에게 전화를 걸어 “금액이 커서 부담된다”고 했지만 B씨는 “장병 식사비 결재 공문에 과일값도 넣어야 한다. 그래야 돈이 한꺼번에 나온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부대 이름을 걸고 약속한다. 걱정하지 말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A씨는 과수원 대표라는 남성이 일러준 계좌로 309만원을 송금했고 ‘납품 확인서’까지 받았다. 이후 휴대전화 송금 화면을 캡처하려고 했으나 기기를 다루는데 서툴러 인근의 은행으로 갔고, 이를 수상하게 여긴 은행 직원이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를 의심했다.

뒤늦게 지급 정지를 신청하려고 했으나 이미 상황은 종료된 뒤였고, B씨와 연락도 끊겼다.

A씨는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하고 추가 피해를 막고자 한국외식업중앙회에도 이 사실을 알렸다.

경찰은 신고된 내용을 토대로 수사를 진행하는 한편 추가 피해자들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자세한 내용을 조사하고 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