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튀르키예 케이블카 승객들 추락…1명 사망·수백명 고립

입력 : 2024-04-13 13:38/수정 : 2024-04-13 13:52
터키 통신사 DHA가 12일(현지 시각) 촬영한 사진. 튀르키예 안탈리아에서 케이블카 캐빈이 추락해 구조대가 구조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튀르키예 남부 지역에서 12일(현지시간) 케이블카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AP통신 등 외신은 이날 오후 6시께 튀르키예 남부 안탈리아 외곽 휴양지에서 운행되던 케이블카의 한 캐빈이 철탑과 충돌해 캐빈에 타고 있던 승객들이 산비탈로 추락했다고 보도했다.

사고로 54세 튀르키예 남성 한명이 사망했다. 튀르키예 국영 아나돌루 통신은 튀르키예인 6명과 키르기스스탄인 1명 등 7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부상자 중 2명은 어린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들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로 인해 케이블카 시스템이 전체 정지돼 다른 케이블카에 타고 있던 184명의 승객들이 공중에 고립됐다. 무히틴 보제크 안탈리아 시장은 고립된 승객을 구조하기 위해 야간 투시경을 갖춘 헬기를 파견했다고 밝혔다.

튀르키예 현지 언론이 보도한 현장 사진을 보면 부서진 캐빈이 케이블에 매달려 있고 의료진과 구조 대원들이 부상자들을 돌보고 있다. 이 케이블카는 지중해 코냐아알티 해변에서 튀네크 테페 정상을 오가는 시설로, 안탈리아 광역자치정부가 운영한다. 이날은 이슬람 명절인 이드 알 피트르(라마단 종료 후의 명절) 연휴 마지막 날로, 이 기간 해안 휴양지에는 가족 단위 인파가 몰린다고 AP는 전했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