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선’ 태영호 찾아와 꽃다발 축하”…감동한 윤건영

서울 구로을 태영호 국민의힘 후보(왼쪽 사진)과 운건영 더불어민주당 후보. 뉴시스, 윤건영 페이스북 캡처

제22대 총선에서 서울 구로을에 출마했던 태영호 국민의힘 후보가 낙선 이후 당선자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찾아가 꽃다발과 함께 축하 인사를 건넨 사실이 전해졌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 후보는 지난 11일 오후 페이스북에 ‘예상치 못한 손님’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태 후보가 직접 자신을 찾아와 축하를 건넸다고 전했다.

윤 후보는 “출근길 신도림역에서 주민들께 감사 인사를 드렸다. 인사를 마치고 사무실에 들어와 태 후보께 위로 전화를 했다”며 “태 후보는 선뜻 저희 사무실로 오겠다고 하셨다. 내가 먼저 가겠다 했지만 태 후보는 한사코 ‘지금 가겠다’면서 찾아오셨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윤 후보는 태 후보가 커다란 꽃다발을 들고 자신의 선거 사무실로 찾아왔다면서 해당 꽃다발 사진을 첨부했다. 그는 “진심으로 고마웠다”면서 “여야가 싸우고 충돌하더라도 지역 현안은 힘을 합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건영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는 “중앙 정치에서의 건강한 대립과 논쟁은 정치를 발전시킨다. 그러나 지역 현안은 여야의 입장이 따로 있을 수 없다”며 “그런 정치를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곧 저도 작은 선물을 들고 ‘손님’으로, 지역 현안을 위해 협력할 동료로 태 후보께 찾아가 뵙겠다”고 덧붙였다.

북한 외교관 출신인 태 후보는 서울 강남구갑 국회의원이었으나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를 옮겨 서울 구로을에 출마했다. 총선에서 득표율 40.13%를 얻으며 59.86%의 윤 후보에게 패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