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구할 시간, 앞으로 2년” 유엔 기후변화 수장의 경고

사이먼 스티엘 유엔 기후변화협약 사무총장 연설

입력 : 2024-04-12 12:57/수정 : 2024-04-12 13:22

인류가 기후변화에 대응해 ‘지구를 구할’ 시간이 앞으로 2년밖에 남지 않았다고 유엔 기후변화 대응 수장이 경고했다.

11일(현지시간) 미 매체 악시오스 등에 따르면 사이먼 스티엘 유엔 기후변화협약(UNFCCC) 사무총장은 전날 영국 싱크탱크 채텀하우스에서 진행한 연설에서 2015년 체결된 파리기후협정에서 설정한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차세대 국가 기후 계획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일 기회가 아직 있다”면서도 “우리는 더 강력한 계획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앞으로의 2년이 지구를 구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제사회는 파리기후협정에서 모든 당사국이 자발적으로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를 설정하도록 한 데 이어 2025년까지 UNFCCC에 2035년 NDC를 새롭게 제출하도록 했다.

스티엘 사무총장은 “(현재 상황으로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거의 줄이지 못할 것”이라고 우려하면서 더 강력한 계획을 최대한 빨리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화석 연료로 인한 오염을 줄이는 건 정부와 가정 모두에 더 나은 건강과 비용 절감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사이먼 스티엘 유엔 기후변화협약(UNFCCC) 사무총장. 연합뉴스

그는 “화석연료 감축 속도를 높이는 조치 없이 청정에너지 인프라에 투자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며 화석연료를 더 빠르게 줄이기 위해 탄소 가격제와 같은 수요 측면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스티엘 사무총장은 “세상을 구할 2년의 시간은 지구상 모든 사람들에게 주어져 있다”며 “점점 더 많은 사람이 일상생활에서 기후 위기의 영향을 체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