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언니 대신 나왔어요”… 쌍둥이 아기판다 공개 [포착]

후이바오·루이바오 근황 공개
푸바오 잇는 쌍둥이 판다에 관심
장난치는 모습 등 담겨

입력 : 2024-04-12 11:00/수정 : 2024-04-12 11:08
쌍둥이 아기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의 모습. 애버랜드 제공.

애버랜드가 쌍둥이 아기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의 근황을 공개했다. 일반 대중에 공개된 지 100일째다.

12일 애버랜드가 공개한 이들 판다의 사진에는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딱 달라붙어 서로에게 장난을 치는 모습이 담겼다. 함께 분유를 먹는 모습과 송영관 사육사가 아기 판다들을 돌봐주는 모습도 촬영됐다.

후이바오와 루이바오는 지난해 7월 7일 태어난 쌍둥이 판다다. 태어날 당시 몸무게가 각각 180g, 140g이었지만 어미 아이바오와 사육사들의 보살핌 속에 생후 8개월 만에 몸무게 25㎏를 넘기며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

쌍둥이 아기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의 모습. 애버랜드 제공.

애버랜드는 올해 1월 4일 일반 공개 이후 100일 만에 60만여명의 팬들이 판다월드를 찾아 쌍둥이들을 반겼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3일 한국을 떠나 중국 쓰촨성 워룽선수핑기지에 도착한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는 격리 생활에 적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공개된 푸바오의 CCTV 영상에서는 그가 과일에 손도 대지 않고 앞구르기만 반복하는 모습이 보여 팬들의 걱정을 샀으나, 현재는 다시 음식을 먹고 적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쌍둥이 아기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의 모습. 애버랜드 제공.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