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검찰 “오타니는 이 사건 피해자가 맞다”

미즈하라 잇페이(왼쪽)와 오타니 쇼헤이. 연합뉴스TV

미국프로야구(MLB) 스타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전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의 불법 도박 사건을 수사한 미국 연방 검찰이 “오타니는 사건의 피해자가 맞다”고 확인했다. 오타니가 범행 일체를 알았다는 증거도 찾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연방 검사 마틴 에스트라다는 11일(현지시간) 미즈하라가 자신의 스포츠 도박 비용을 지불하기 위해 오타니의 은행 계좌에서 1600만 달러(약 219억원) 이상을 절취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오타니의 은행 계좌에 접근하기 위해 미즈하라가 은행 측에 거짓말을 했다며 기소했다.

에스트라다 검사는 미즈하라가 오타니의 실질적인 매니저 역할을 하면서 오타니의 은행 급여 계좌 개설을 도와줬다고 부연했다. 다만 오타니가 통역사 미즈하라의 행위를 알고 있었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에스트라다 검사는 “오타니가 지난주 수사당국과 면담에서 미즈하라의 송금을 승인하지 않았다고 진술했으며, 자신의 휴대전화를 수사기관에 제출했다”고 전했다.

당국은 조사 결과 오타니가 미즈하라의 불법 도박 행위나 채무 변제를 알고 있었거나 관여했다는 증거가 없다고 판단했다. 검사는 “오타니가 이 사건에서 피해자로 간주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미즈하라는 조만간 로스앤젤레스(LA) 시내에 있는 연방법원에 출두할 예정이다. 미즈하라의 혐의인 은행 사기죄의 최대 형량은 징역 30년이다. 하지만 연방 양형 지침에 따라 사건별 형량은 그보다 훨씬 짧아질 수 있다.

검찰이 공개한 미즈하라의 진술서에 따르면 미즈하라는 2021년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오타니의 예금 계좌에서 1600만 달러 이상을 몰래 빼돌려 도박업자에게 송금했다.

미즈하라는 2018년 오타니가 애리조나주의 한 은행 지점에서 계좌 개설을 하는 것을 도왔고 세부 개인 정보를 설정할 때도 통역을 해줬다. 이후 미즈하라는 2021년 9월부터 불법 스포츠 도박에 손을 댔다. 몇 달 뒤부터 상당한 금액을 잃기 시작했다. 그러자 오타니의 은행 계좌에 있는 연락처 정보를 자신의 전화번호와 이메일 주소로 변경했다.

은행에 전화를 걸어 자신이 오타니라고 속인 뒤 오타니의 은행 계좌에서 불법 도박업자에게 돈을 송금하는 것을 승인하게 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