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첫 스모 챔피언’ 아케보노 사망

일본 스모 무대에서 외국인 선수 최초로 가장 높은 등급인 요코즈나까지 올랐던 아케보노 타로가 향년 54세로 별세했다. 사진은 2000년 1월 아케보노의 모습. EPA연합뉴스

일본 스모 무대에서 외국인 선수 최초로 가장 높은 등급인 요코즈나까지 올랐던 아케보노 타로가 도쿄에서 향년 54세로 별세했다고 11일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미국 하와이 출신인 아케보노는 1993년 요코즈나에 등극해 스모 붐을 일으켰다. 이후 2003년 입식격투기 ‘K-1’ 선수로 데뷔했으나 통산 전적 1승 9패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씨름 천하장사 출신인 최홍만(44)과도 K-1에서 세 차례 맞붙었지만 모두 패했다. 아케보노는 이후 종합격투기와 프로레슬링 무대에도 올랐다. 2017년 프로레슬링 경기를 마치고 심장마비로 쓰러진 뒤 투병해오다 심부전으로 세상을 떠났다.

람 이매뉴얼 주일 미국대사는 “스모계의 거인이자 자랑스러운 하와이인, 미·일을 잇는 다리였던 아케보노의 사망에 깊은 슬픔을 느낀다”고 밝혔다.

장은현 기자 e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