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투병 어머니를 위해’ 밧줄 잡고 에펠탑 100m 오른 여성

로프 클라이밍 세계 기록
“해낼 것이라는 점 의심 안 했다”

프랑스의 장애물 경기 선수 아누크 가르니에(34)가 10일(현지시간) 오전 프랑스 파리 에펠탑에 매달린 로프를 손으로 100m를 올라가고 있다. AP연합뉴스

프랑스의 30대 여성 장애물 경기 선수가 파리의 랜드마크인 에펠탑을 밧줄로 100m 올라가 로프 클라이밍 세계 기록을 세웠다.

AFP 통신은 10일(현지시간) 아누크 가르니에(34)가 수십 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에펠탑에 매달린 로프를 손으로 잡고 올라가 당초 예상했던 18분 만에 에펠탑 2층에 도달했다고 보도했다.

가르니에가 올라간 높이는 100m로, 종전 남자 로프 클라이밍 신기록인 남아프리카공화국 토머스 반 톤더의 90m와 여자 신기록인 덴마크 이다 마틸드 스텐스가드의 26m를 모두 깼다.

가르니에는 AFP에 “꿈이 이뤄졌다. 마법 같았다”며 “내가 절대 의심하지 않은 한 가지가 있다면 해낼 거라는 것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파리 에펠탑을 밧줄로 100m 올라가 로프 클라이밍 세계 신기록을 세운 아누크 가르니에(34)의 모습. APF연합뉴스

그는 2022년 자신의 연령대 장애물 경기에서 두 차례 세계 챔피언에 오른 뒤 로프 클라이밍 세계 기록에 도전하는 목표를 세웠다고 한다.

또 다른 목표도 있었다. 암 투병 중인 자신의 어머니를 위해 암 예방과 환자 지원 활동을 하는 단체의 기금을 모으겠다는 것이다. 이번 도전을 위해 1년간 훈련했다는 가르니에는 “어머니가 암을 앓고 계시는데, 암 연구를 돕는 좋은 일을 위해 내 한계를 뛰어넘는 것이 중요했다”고 말했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가르니에는 다음 달 9일 프랑스 마르세유에서 파리 올림픽 성화를 봉송하고 올해 여름 파리 올림픽 자원봉사 프로그램 홍보대사로 활동할 예정이다. 그는 “나이는 34살이지만 내 몸은 20살”이라며 “몸 상태가 아주 좋은데 앞으로 10년 더 이렇게 지내고 싶다”고 말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