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총리 “총선 민의 겸허히 받들겠다”

입력 : 2024-04-11 08:53/수정 : 2024-04-11 09:10
한덕수 국무총리가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11일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에 대해 “정부는 총선 민의를 겸허히 받들어 국민 기대에 부족함이 없었는지 국정 전반을 되돌아보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국민의 기대에 부족함이 없었는지 국정 전반을 되돌아보며 민생경제 회복과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개혁과제 추진에 더욱 매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소중한 권리를 행사해주신 국민 여러분과 공정하고 투명한 선거관리에 애써 주신 공직자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새롭게 구성될 22대 국회와는 더 많이 대화하고 더 깊이 협력하며 국정의 파트너로서 국민의 뜻에 함께 부응해 나가겠다”고 했다.

한 총리는 이날 물가를 비롯한 체감 경기와 관련해 “최근 여러 지표에서 경제 회복세를 보여주고 있음에도 국민께서 느끼시는 체감 경기는 여전히 어렵다”며 “정부는 민생안정을 최우선으로 국민들께서 삶의 변화를 조속히 체감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 입장에서는 정부 부처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모든 부처는 ‘원팀’이 되어 물가 등 당면한 민생 문제 해결과 국정과제 추진에 매진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한 달여 남은 21대 국회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여야 정치권과 긴밀히 협력해 시급한 민생경제 법안 등을 최대한 처리해달라”고 덧붙였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