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대 총선 투표율 오전 10시 10.4%… 21대보다 1%p↓

입력 : 2024-04-10 10:20/수정 : 2024-04-10 11:15
제22대 국회의원선거일인 10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제3동제7투표소를 찾은 시민들이 소중한 한표를 행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0일 오전 10시 기준 제22대 국회의원선거 투표율이 10.4%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2020년 진행된 21대 총선의 동시간대 투표율(11.4%)보다 1.0%포인트(p) 낮은 수치다. 2016년 20대 총선의 같은 시각 투표율(11.2%)보다도 0.8%p 낮다.

투표는 이날 오전 6시 전국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으며 전체 유권자 4428만11명 가운데 461만155명이 투표를 마쳤다. 앞서 5~6일 실시된 사전투표(투표율 31.28%)는 포함되지 않은 집계다. 사전투표는 거소(우편을 통한) 투표, 선상투표, 재외투표와 함께 오후 1시부터 공개되는 투표율에 합산된다.

현재까지 투표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충남(11.9%)이고 경남(11.8%), 경북(11.6%), 강원·대전(11.5%) 등이 뒤를 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8.7%를 기록한 광주였다.

이날 선거는 오후 6시까지 진행되며, 유권자들은 신분증을 지참하고 주민등록지 관할 투표소에 가서 투표하면 된다.

중앙선관위가 공식 발표하는 시간대별 투표율은 253개 시·군·구선관위에서 취합된 투표 현황을 기준으로 한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