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파 인형에 대파 와이퍼까지 등장… ‘인증샷’ 릴레이

반입 제한 지침에 일부 유권자 반발
선관위 “정치적 표현 도구로 사용될 경우 제한”
조국 “내 마음속에 대파 품고 투표”

유권자들이 대파 펜과 대파 인형 등을 갖고 투표를 한 후 남긴 인증 사진. X(엑스·옛 트위터) 캡처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4·10 총선 투표장에 대파 반입을 제한하자, 온라인상에서는 대파를 상징하는 물품을 들고 사전투표장에 가 투표 인증 사진을 찍어 올리는 ‘대파 인증샷’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7일 소셜미디어 X(엑스·옛 트위터) 검색어 창에 ‘대파’를 검색하면 대파 인형과 대파 가방 등을 든 사람들이 총선 사전투표 인증을 한 사진이 다수 올라와 있다.

한 이용자는 뜨개질로 만든 대파 모양의 인형을 손에 쥐고 손등에 기표 도장이 찍힌 사진을 올리며 “직접 뜬 대파와 함께 투표를 완료했다”고 올렸다. 또 다른 이용자는 대파 모양 펜과 캐릭터가 그려진 투표 완료 인증 용지를 올리며 “대파가 안 된다고 해서 대파 펜으로 대체해 투표했다”고 했다.

한 유권자가 차 와이퍼에 대파를 꽂고 투표장을 찾은 모습. X(엑스·옛 트위터) 캡처

이밖에 씻은 대파를 4등분으로 잘라 투명한 파우치에 넣어 투표장에 가져가거나, 와이퍼에 대파를 끼운 차량을 투표장에 몰고 온 유권자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대파 모양의 머리띠로 머리를 묶고 투표를 한 후 인증 사진을 찍어 올리기도 했다.

한 유권자가 투명 파우치에 4등분 한 대파를 담아 가져온 모습. X(엑스·옛 트위터) 캡처

이는 선관위의 ‘대파 출입 제한’에 대한 반발 표출로 보인다. 사전투표가 시작된 지난 5일 중앙선관위는 각 지역 선관위에 ‘투표소 항의성 민원 예상사례별 안내사항’을 전달했다. 문건에 따르면 사무원들은 대파를 소지한 선거인에게 사전투표소 밖 적당한 장소에 보관한 뒤 출입 안내를 해야 한다. 야당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정부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대파를 들고 투표장에 가도 되느냐는 문의가 이어지자, 대파를 들고 투표하면 안 된다는 원칙을 확인하고 대처법을 안내한 것이다.

대파 반입 금지 논란이 제기되자 선관위는 “선거인이 특정 정당이나 후보자를 지지 또는 반대하는 목적 없이 일반적인 물품을 소지하고 투표소에 출입하는 것은 제한되지 않는다”면서도 “투표소 내 특정 물품을 본래 용도를 벗어나 정치적 의사 표현의 도구 등으로 사용하는 경우 선거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매우 크다”고 밝혔다.


지난 30일 오후 서울 시청역 인근 세종대로에서 열린 '83차 촛불 대행진'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대파를 들고 정부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지난 6일 서울 성동구 박성준 후보 지지유세 중 “왜 대파를 가지고 투표소에 가면 안 되는지, 대파 갖고 테러라도 한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사전투표 인증 사진과 함께 “나는 마음속에 대파를 품고 투표했다. 대파 혁명”이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18일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을 방문해 “대파가 875원이면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발언했다가, 야당으로부터 현실 물가 사정을 모른다는 공세를 받아왔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