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삼겹살 인증샷’에 與 “보이는 건 소고기…거짓이 일상”

국민의힘, 이 대표 향해 집중포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 1일 X(옛 트위터)에 올린 글과 사진. X 캡처

국민의힘은 7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삼겹살 인증샷’을 두고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이 대표는 지난 1일 X(옛 트위터)에 ‘계양 밤마실 후 삼겹살. 눈이 사르르 감기는 맛. 이원종 배우님과’라는 글과 함께 식사 모습 사진을 올렸는데, 사진 속에 삼겹살이 아닌 소고기로 보이는 음식이 놓여있는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충청 유세에서 “왜 굳이 삼겹살을 안 먹고 삼겹살을 먹은 척하나”라며 “입만 열면 거짓말”이라고 비판했다.

인천 계양을 지역구에서 이 대표와 경쟁하는 원희룡 후보도 페이스북에 “업자에 수천억원을 몰아준 대장동 재판의 증거들도, 돌아가신 분들도 모두 기억이 안 난다. 샤르르 감기는 맛은 느꼈으나, 소고기인지 삼겹살인지 기억이 안 난다”라며 이 대표를 비꼬는 글을 올렸다.

박정하 중앙선대위 공보단장은 논평에서 “이 대표가 유세 후 SNS에 올린 게시물에서 잘려 나간 사진 속에 뻔히 보이는 소고기는 또 무엇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거짓이 일상인지, 거짓말로 점철된 이 대표의 ‘서민 코스프레’에 진정성이 있겠나. ‘혹시 법카로 먹은 거 아니냐’는 비아냥도 있다. 이것이 민심”이라고 했다.

박 공보단장은 “유세장에서 ‘서민’을 외치던 이 대표와 한우 고기 식당에 앉아 고깃점을 앞에 둔 이재명, 유세장에서 대한민국 ‘미래’를 외치는 한동훈 위원장과 편의점에 앉아 컵라면을 앞에 둔 한동훈”이라며 “(이것이) 진정성의 차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미래 김시관 선대위 공보단 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대파를 흔들며 서민 행보를 하다가, 그 구호가 사라지기도 전에 한우 먹는 미식가, 식도락가로 변신했다. 돌아서서는 ‘삼겹살 먹었다’며 서민 코스프레를 한다”며 이 대표를 겨눴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