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 일은 안하고 안 할 일만 해”… 李 ‘대파 금지’ 선관위 비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충북 청주에서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대파 반입 금지’ 지침과 관련해 “선관위가 할 일은 안하고 안 할 일은 참 많이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충북 청주서원 이광희 후보 유세 현장을 찾아 “오늘 참 해괴한 얘기를 들었다”며 발언을 시작했다.

그는 “지역에 배달된 공보물 중 이 후보 선거 공보물이 누락됐다던데 (선관위는) 그런 거나 신경 쓰지, 대파를 투표장에 가지고 가면 안 된다고 하냐”며 “이게 다 정치에 실패해서 그렇다. 민주주의가 퇴행하고 있다는 것”이라 비판했다.

이 대표가 '대파 금지령'에 대해 자신의 X(구 트위터)에 게시한 글. X 캡처

이 대표는 이날 오전 X(엑스·옛 트위터)에 “기가 차네요”라는 문구와 함께 선관위의 ‘대파 반입 금지’ 기사를 공유하기도 했다.

5일 오전 중앙선관위는 구·시·군·선관위에 ‘투표소 항의성 민원 예상사례별 안내사항’이라는 문건을 배포해 민원 상황 대처법을 직원들에게 안내했다.

문건에는 투표관리관과 사무원들은 ‘선거인이 대파를 가지고 투표소에 들어올 경우 사전투표소 밖 적당한 장소에 대파를 보관한 뒤 사전투표소에 출입하도록 안내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선관위는 투표소 내 대파 반입을 정치적 행위로 간주했다. 공직선거법에 따라 특정 정당이나 후보자에 항의하는 정치 행위를 할 경우 다른 선거인에게 심적 영향을 줄 수 있고 비밀 투표 원칙도 깨질 수 있으므로 대파 소지를 제한한다는 게 선관위 측 해석이다.

민주당 소속의원들 역시 선관위의 대파 금지에 강한 반발을 표했다.

민주당 신현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파가 무슨 죄인가? 죄가 있다면 ‘대파 가격 875원이 합리적’이라고 주장한 대통령이 죄”라고 비판했다. 이어 “선관위 본연의 책무는 내팽개치고 대통령 심기 경호에 뛰어든 선관위의 행태가 볼썽사납다. 선관위는 국민의 분노에 기름을 부으려는 것이 아니라면 코미디 같은 대파 금지령을 철폐하라”고 덧붙였다.

전진숙 광주 북구을 민주당 후보는 광주 전남대 내 용봉동 사전투표소 앞에서 대파를 들고 “윤석열 정권 꼭 대파해주십시오”라며 선거인들에 호소하기도 했다.

김민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