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날 사전투표율, 오전 7시 0.62%…역대 가장 높다

입력 : 2024-04-05 07:21/수정 : 2024-04-05 08:20
제22대 총선 사전투표일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대전 서구 둔산동 대전시청에 마련된 사전투표장에서 선관위 관계자들이 막바지 점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22대 총선 사전투표 첫날 투표율이 오전 7시 기준 0.62%로 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전체 유권자 4428만11명 가운데 27만5795명이 투표를 마쳤다.

오전 7시 기준 투표율은 2020년 21대 총선의 사전투표 동시간대 투표율(0.41%)과 비교해 0.21%포인트(p) 높은 수치다.

역대 가장 사전투표율이 높았던 2022년 20대 대선 사전투표 같은 시간대 투표율(0.58%)보다도 0.04%p 높다.

현재까지 투표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전남(0.91%)이고 뒤이어 전북(0.82%) 광주(0.76%) 강원(0.74%) 등 순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0.42%를 기록한 대구로, 부산(0.54%) 울산·제주(0.56%) 대전(0.57%) 등이 뒤를 이었다. 수도권의 투표율은 서울 0.66%, 경기 0.58%, 인천 0.59%를 기록했다.

사전투표는 이날부터 6일까지 이틀간 이뤄진다. 투표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사전투표에 참여하려면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하고 사전투표소를 방문해야 한다.

전국에 총 3565개 투표소가 설치됐다. 투표소 위치는 선관위 홈페이지(www.nec.go.kr)나 대표전화(☎1390)로 확인할 수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