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자녀 한국 국적 이탈’ 김준형 “이참에 전수조사를…”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후보, 세 자녀 모두 미국 국적 취득
“원정출산 꼼수 아냐… 한동훈 딸은?”

입력 : 2024-04-03 10:08/수정 : 2024-04-03 13:21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지난달 6일 서울 동작구 아트나인에서 열린 인재 영입식에서 김준형 전 국립외교원장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조국혁신당 제공

문재인정부 당시 국립외교원장을 지내며 한·미동맹을 비판했던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6번 김준형 후보의 세 자녀가 모두 한국 국적을 버리고 미국 국적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2015년 4월 대한민국 전자관보에 게재된 법무부 국적 이탈 고시를 보면 김 후보의 장녀, 차녀, 장남 모두 그해 3월 30일부로 대한민국 국적을 이탈했다.

당시 자녀의 나이는 장녀 24세, 차녀 19세, 장남 15세였다.

앞서 김 후보는 미성년자였던 아들이 미국 국적을 선택하면서 군 복무를 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이에 김 후보는 아들이 한국 국적 회복 절차를 밟고 대학 졸업 후 입대할 것이라는 입장을 냈다.

김 후보는 지난 2일 두 딸의 한국 국적 이탈 사실이 추가로 공개된 이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나는 재미교포와 국제결혼을 했기에 국적 문제는 원정출산 같은 위법이나 꼼수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자녀들은 성인이 된 후 자기결정을 내린 것이며 나 또한 그 결정을 존중한다”며 “내가 미국 생활 10년 이상에도 미국 시민권을 딴 적이 없는 것처럼 배우자나 자녀에게도 강요하지 않았다”고 했다.

또 “2015년 배우자와 아들만 귀국했고, 두 딸은 미국에서 태어났고, 지금도 미국에서 살고 있다. 그런데도 저의 딸들이 한국 국적을 이탈한 것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고 불만을 표했다.

그러면서 “이참에 전수조사를 제안한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장녀 알렉스 한의 국적은 무엇인가. (국민의미래) 인요한 위원장은 이중국적으로 알려져 있는데, 왜 한국에서 수십 년을 살고도 미국 국적을 이탈하지 않았나”라고 따져 물었다.

김 후보는 국립외교원장 재직 중이던 2021년 펴낸 책 ‘영원한 동맹이라는 역설’에서 한·미 관계와 관련해 “자국 국익을 우선시하는 미국 태도 앞에서 주권국이라면 응당 취해야 할 대응을 하지 못하는 한국의 관성은 일방적 한·미 관계에서 초래된 ‘가스라이팅’ 상태”라고 주장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