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준맘’ 박세미도 전세사기 피해… “이사 두 달 만에”

입력 : 2024-04-03 05:47/수정 : 2024-04-03 10:16
유튜브 채널 '안녕하세미' 영상 캡처

신도시 엄마 부캐릭터 ‘서준맘’으로 유명한 유튜버 겸 방송인 박세미씨가 전세 사기를 당했다고 토로했다.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안녕하세미’에는 ‘경매에 집주인 개명까지… 진짜 포기하고 싶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서 박씨는 “전세 사기를 당했다. 이사한 지 두 달 때쯤 됐을 때 대출받았던 은행에서 전화가 왔다”고 했다.

은행에서는 집주인이 바뀌었다는 사실을 알려줬다. 대수롭지 않게 알겠다고 하고 넘겼는데, 이후 법원에서 우편이 왔다. 권리신고 및 배당 요구 신청서를 작성하라는 내용이었다. 집이 경매로 넘어간 것이다.

전세 사기 피해 사실을 알게 된 박씨는 해결 방법을 백방으로 찾기 시작했다. 은행에서 전세 대출을 연장해야 하는데 대출 기간과 전세계약 날짜가 달라지면서 연장을 못할 위기에 처했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전세보증금반환보증 절차를 밟는 과정에 집주인이 개명하면서 또 한 번 시련이 닥치기도 했다.

유튜브 채널 '안녕하세미' 영상 캡처

우여곡절을 겪던 박씨는 갑자기 경매가 취하됐다는 소식을 들었고, 반환보증 이행청구 심사 결과 이행 승인이 됐다는 결과를 받았다. 전세금을 돌려받기 위한 힘든 싸움을 시작한 지 약 두 달 만이었다. 박씨는 “저는 운이 좋게 전세금을 받았다. 그 돈을 주거지원 사업에 기부하기로 마음먹었다”고 밝혔다.

그는 전세 사기에 대처하는 꿀팁도 시청자들에게 귀띔했다. 박씨는 “은행 직원이 허그로 가라고 하면 허그에서는 은행에서 또 다른 걸 접수해야 한다고 한다. 나처럼 경매에 넘어간 사람이 주변에 없어서 물어볼 사람이 없었다”며 “정말 많은 헛걸음이 시작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중요한 건 너무 화가 나지만 직원들에게 화내지 않아야 한다. 흔하지 않은데 최근에 많이 터져서 이분들도 정신이 없고 사람도 많아서 차라리 화낼 시간에 발 빠르게 움직여야 한다”며 “허그에 가면 대기 2시간, 은행은 1시간반”이라고 조언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애초에 전세 사는 사람이 몇억짜리 계약을 했는데 (소유주 변경을) 다른 기관에서 통보받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 세입자 동의도 있도록 법 개정이 필요하다”. “돌려받은 전세금을 기부한다니 감동이다”, “전세 사기는 다 사라져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