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에 잠자던 일가족 날벼락… 中 11층 아파트 추락사

입력 : 2024-04-02 07:16/수정 : 2024-04-02 10:12
SBS 보도 캡처

중국에서 강한 바람과 폭우로 인해 일가족 3명이 자다가 참변을 당했다.

지난 1일 SBS 보도에 따르면 중국 남동부 지역의 한 아파트에서는 11층에서 잠자던 일가족 3명이 불어닥친 강풍에 추락해 사망했다. 유가족은 “문이 바람에 다 날아가 버렸더라. 들어와서 가족을 찾는데 침대에 사람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엄마와 아이가 잘 준비를 하려던 순간 강풍이 아파트 창문을 깨부수며 거실로 몰아치는 아찔한 장면이 담긴 영상도 공개됐다. 창문이 거실에 누워있던 아이 머리 위로 떨어지고 엄마가 놀라서 아이를 들쳐 입고 황급히 방으로 피했다.

중국에서 지난달 31일 새벽시간 쏟아진 비는 시간당 50㎜에 달했다. 바람은 초속 30m로 사망자 4명, 부상자 10명이 발생했다. 비바람에 뽑혀나간 가로수도 1600그루나 됐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