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이와테현 규모 6.1 ‘긴급지진’…“쓰나미 우려없다”

입력 : 2024-04-02 05:24/수정 : 2024-04-02 10:12
일본 이와테현에 규모 6.1 지진.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2일 오전 4시24분쯤 일본 혼슈 북부 이와테현 태평양 연안에서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은 이번 지진으로 쓰나미(지진해일) 우려는 없다고 밝혔다. 진원 깊이는 80㎞다.

지진으로 이와테현 미야코시와 구지시, 아오모리현 미사와시와 하치노헤시 등지에서 최대 진도 5약의 흔들림이 감지됐다.

진도 5약은 대부분의 사람이 공포를 느끼고 선반의 식기류나 책이 떨어지는 수준이다.

일본 정부는 전국순시경보시스템(J-ALERT)을 통해 ‘긴급지진’ 속보를 내보냈다. 인명 피해 신고는 현재까지 접수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도호쿠전력은 “이번 지진으로 미야기현에 있는 오나가와 원전에 이상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JR동일본은 선로 피해 등이 없어 신칸센을 첫차부터 정상 운영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