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요한 “한동훈 많이 지쳐…짠해 죽겄다”

김건희 여사 관련 “마피아도 아이와 부인은 안 건드려”

국민의미래 인요한 선거대책위원장과 후보들이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8일 낮 광주 전일빌딩245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 인요한 선거대책위원장은 29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를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다 지나간 일들을 갖고 얘기하고 또 얘기한다”고 지적했다.

인 위원장은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여사와 관련해 여러 가지 문제가 나왔을 때 윤 대통령이 좀 더 단호한 조처를 내렸으면 좋겠는데, 그렇지 못하다는 지적이 있었다’는 진행자의 발언에 “민주당 사람들이 잘하는 게 프레임을 짜는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제가 뉴욕에서 4년을 살았는데, 마피아 조직도 아이하고 집안 부인하고는 안 건든다”라고 덧붙였다.

인 위원장은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전날 ‘정치를 개같이 하는 사람이 문제’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은 데 대해선 “저도 실수 잘한다. 우리가 사석에서는 욕도 나오고 그런다”며 “한 위원장께서 지금 많이 지치셨다. 전라도 말로 ‘짠해 죽겄다’”라고 감쌌다.

그는 야권이 4·10 총선에서 ‘정권 심판론’을 내세우고 있는 데 대해서는 “너무나 웃긴 얘기”라며 “심판받아야 될 자들은 민주당”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년 동안 발목 잡고 힘들게 하고 독선하고 정쟁해 놓고 왜 우리가 심판받아야 된단 거냐”며 “할 수가 없게 구도를 만들어 놓고 대통령이 외국 나가서 아주 초라하게 외교정상들 만나고, 사업가처럼 대한민국 사업을 증진시키는 사람처럼 뛰어다니는데 그 노고도 몰라주느냐”고 비판했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윤석열 정권 조기 종식’을 연일 주장하는 데 대해선 “과반수로 된 대통령인데 그걸 끌어내리겠다는 거냐. 무정부주의적 발언이고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것”이라며 “조국 교수께서 대한민국 태극기를 차고 다니시는데 그 태극기를 떼든지 말하는 걸 바꾸든지 둘 중 하나를 하라”고 공세를 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