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중앙사회서비스원 출범 2주년 “복지·돌봄 고도화 중추기관 되겠다”

조상미 원장 “사회서비스가 지역에서 물처럼 흐르는 나라” 만들것

중앙사회서비스원 개원 2주년을 맞은 2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조상미 원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중앙사회서비스원 제공

복지와 돌봄 등 생애 전 주기를 아우르는 사회서비스를 지역 곳곳에 확산하도록 지원하는 중앙사회서비스원이 출범 2주년을 맞았다.

중앙사회서비스원은 2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사회서비스, 국민 가까이’를 주제로 중앙사회서비스원 개원 2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주제 발제는 정진경 광운대 행정학과 교수가 ‘사회서비스원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발표했다. 정 교수는 중앙사회서비스원과 시·도 사회서비스원이 ‘사회서비스 진흥의 중추기관’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사회서비스원 개원 2주년을 맞은 2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조상미(왼쪽 여섯번째) 원장이 국민홍보단 '따봄' 단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앙사회서비스원 제공

이날 행사에서는 각 시·도별 지역 특화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경기도사회서비스원에서는 청년주도의 심리 정서 지원을 위한 ‘마인드 포레스트’ 사업을 소개했다. 강원특별자치도사회서비스원은 장애인의 일자리 다각화 및 장애인 일터문화 조성을 위한 ‘강원형 장애인 맞춤형 통합지원 사업’을 발표했다. 전라남도사회서비스원은 산골, 농촌, 섬마을 곳곳에 활기를 불어넣는 ‘찾아가는 전남 행복 버스’를 발표해 큰 호응을 얻었다.

이날 중앙사회서비스원은 홍보대사로 배우 이서연씨를 위촉했다. 이씨는 드라마 ‘닥터 차정숙’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다. 현재 이화여대 사회복지학과에 재학 중인 예비 사회복지인이기도 하다. 중앙사회서비스원은 사회서비스 정책을 알릴 국민홍보단을 위촉하고, 중앙 및 시·도 사회서비스원이 함께 하는 홍보협의체를 발족했다.

조상미 원장은 “앞으로도 중앙사회서비스원은 사회서비스 혁신을 통한 복지·돌봄서비스 고도화 실현의 중추 기관으로, 시·도 사회서비스원과 함께 국민 가까이 다가서는 사회서비스, 사회서비스가 지역에서 물처럼 흐르는 나라, 내가 사는 지역에서 인간의 존엄을 지니고 생을 마감할 수 있는 진정한 복지국가를 이루기 위해 성심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