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놓쳐서…고속도로 갓길 걷던 할머니, 구조된 사연

고속도로 갓길에서 위험하게 혼자 길을 걷던 할머니가 무사히 구조된 사연이 공개돼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고속도로 갓길을 위험하게 걷던 할머니가 시민의 신고로 무사히 구조된 사연이 전해졌다.

네티즌 A씨는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고속도로 갓길을 홀로 걸어가시던 할머니’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지방 출장을 위해 운전 중이었다는 A씨는 “휴게소에서 빠져나와 고속도로에 합류하려던 찰나 우측 갓길에서 혼자 지팡이를 들고 걸어가는 할머니를 목격했다”고 적었다. A씨가 보기에 할머니는 80대 정도로 보였다고 한다.

A씨는 잠시 멈춰서 사정을 물을까 고민했지만, 약속 시간이 촉박해 그냥 지나쳤다고 한다. 그러나 할머니의 모습이 좀처럼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다. 첫 번째 램프 구간 역시 해당 고속도로를 약 15㎞쯤 달린 뒤에야 나왔다. 할머니의 걸음 속도로는 이 구간까지 10시간 정도는 소요될 것 같았다.

A씨는 이에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관할 고속도로 순찰대에 출동을 요청했다. 할머니가 걱정됐던 A씨는 일정을 마무리한 뒤 고속도로 순찰대와 통화하며 할머니의 사정을 알 수 있었다. 할머니는 휴게소에서 버스 환승을 놓쳐 무작정 고속도로를 따라 걷고 있었던 것이다.

경찰은 “정말 위험해 보였다”며 “어르신을 발견한 후 바로 차에 태워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가실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A씨에게 전했다.

A씨는 “만약 고속도로 순찰대가 발견하지 못했다면 그 어르신은 어디까지 걸어가셨을지 계속 그때 생각이 난다”며 “(바로 돕지 못한) 자신이 원망스럽고 실망스러웠다”고 했다.

이어 “만약 그 어르신이 내 부모님이었다고 생각하면 상상만 해도 울컥해진다”고 덧붙였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은 “정말 좋은 일을 했다” “신고한 게 더 적절한 대처였을 수도 있다” “무사히 조치됐다니 다행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