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지민비조’ 편승하는 민주당…“조국혁신당 돌풍, 민주당에 호재”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1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입당 환영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혁신당 돌풍이 더불어민주당에 득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역구는 민주당, 비례대표는 조국혁신당을 뽑아달라’는 조국혁신당의 ‘지민비조’ 전략이 야권 강성 지지층을 투표장으로 이끌어 민주당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민주당 지도부 관계자는 11일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조국혁신당과의 ‘반윤(반윤석열) 연대’를 위한 파트너 관계가 4월 총선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조국혁신당 출범 초기엔 선거 연대에 부정적이었지만 지난 3일 공식 창당 이후 지지율 상승세가 이어지자 정부심판론을 고리 삼아 연합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비례정당을 표방하는 조국혁신당의 지지율 상승세가 계속되면 지역구 선거에서 승부를 봐야 하는 민주당에 득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조국혁신당 지지율이 오른다는 건 민주당 강성 지지층이 결집한다는 의미”라며 “강성 지지층이 지역구 투표에서 민주당을 찍지 국민의힘을 찍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한 인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도 “조국혁신당을 찍는 표가 지역구 선거에서 국민의힘으로 갈 리 만무하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추세는 여론조사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한겨레가 지난 8~9일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1008명을 대상으로 벌인 여론조사에서도 조국혁신당 지지자 74%는 지역구 투표에서 민주당을 뽑겠다고 응답했다.

민주당이 지민비조 흐름을 타면 수도권 선거에서 유리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조국혁신당이 개혁신당처럼 지역구에 후보를 내면 민주당을 위협할 수 있겠지만 그런 상황을 알아서 피하고 있다”며 “조국혁신당이 비례정당으로서의 역할만 한다면 야권 지지층이 결집하게 되고 결국 거대 양당이 접전을 벌일 수도권 선거에서 민주당이 표를 얻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느슨한 연대’를 기대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민주당 관계자는 “더불어민주연합 비례대표 의석을 조금 잃더라도 조국혁신당과 느슨하게 연대하는 게 나쁘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성환 민주당 의원도 지난 6일 SBS라디오에 나와 “윤석열의 강, 검찰 독재의 강을 함께 넘기 위해 큰 틀에서 연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국혁신당으로 이탈했던 지지층이 총선에 임박하면 민주당으로 돌아올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조국혁신당이 선전하는 배경에 윤석열정부 심판론이 있는 만큼 민주당이 반윤 공세에 집중한다면 표심을 끌어올 수 있다는 설명이다. 민주당 지도부 관계자는 “조국혁신당과 반윤 연대를 구성하되 민주당이 주도적으로 하면 남은 기간 지지율 상승을 노려볼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민주당 몫의 비례대표 의석을 조국혁신당에 빼앗길 수 있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이에 대해 박 평론가는 “조국혁신당의 비례 의석은 나중에 민주당에 흡수될 가능성이 커 대세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민지 이택현 박장군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