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하대병원, 美 매체 평가 세계 최고 병원 국내 TOP10

인하대병원 전경. 병원 제공

인하대병원은 미국 한 매체에서 진행된 ‘세계 최고 병원’ 평가에서 인천에 있는 병원으로 유일하게 리스트에 포함됐다고 5일 밝혔다. 전년 대비 국내 순위는 4계단 상승한 9위, 글로벌 순위는 44계단 상승한 148위다. 인하대병원이 국내 순위 톱(TOP)10에 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하대병원에 따르면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최근 ‘2024년 세계 최고 병원(World’s Best Hospitals 2024)’ 순위를 발표했다. 뉴스위크는 글로벌 조사 기관 스태티스타와 함께 전 세계 병원 2400여곳에 대해 조사했고 우수 병원 250곳을 추렸다.

평가 항목은 전문가 설문조사 결과, 의료성과 지표, 환자 만족도, 환자 건강상태 자가평가 시행 여부(PROMs) 등이다. 30개국의 의료 전문가 8만5000명이 평가에 참여했다.

조사기관 관계자는 “국내에서 4계단, 세계적으로 44계단 오르며 국내 TOP10, 세계 TOP150에 진입한 것은 이례적인 수준의 상승세”라며 “인천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의료기관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하대병원은 그동안 의료 서비스 수준을 가늠할 수 있는 여러 평가에서 국내 최상위권 성적을 거뒀다. 환자경험평가 전국 1위, 응급의료기관 평가 전국 1위, 의료질 평가 최상위 등급(1-가), 희귀질환센터 평가 최우수 등급 등이다.

이택 병원장은 “인하대병원이 갖춘 의료 시스템과 그것을 운용하기 위한 프로토콜이 국내 최고 수준에 있고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는 경쟁력을 보이고 있다”며 “지속성장 가능한 의료기관, 세계가 주목하는 의료기관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하대병원은 지난해 9월 뉴스위크가 세계 300위까지 발표한 ‘임상분야별 세계 최고 병원 평가’에서도 암 치료 분야 랭킹에 처음으로 진입하는 등 글로벌 상위권 병원으로 인정받았다. 당시 평가순위는 호흡기 분야 42위, 소아청소년 분야 137위, 종양(암) 분야 282위 등이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18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