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20대 흉기로 찌른 용의자 도주…피해자 “누군지 몰라”

국민일보DB

경기 부천시 한 아파트 단지에서 20대 남성이 흉기에 찔려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4일 부천 오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18분쯤 경기 부천시 오정구 여월동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20대 남성 A씨가 흉기에 찔렸다며 112에 신고했다. A씨는 “흉기로 찌른 사람이 누군지 모르겠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씨는 목을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이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당시 용의자는 도주한 상태였다. 용의자는 범행한 뒤 오정동 베르네천 일대에서 검은색 외투를 입고 손가방을 든 채 걸어가는 모습이 인근 CCTV에 담겼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과 함께 일대의 다른 CCTV도 분석해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 신원을 파악하지 못했지만 20∼30대 남성으로 보고 쫓고 있다”고 말했다.

부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27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