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현직 소방관 길거리에서 바지 내리는 추태…일명 ‘바바리맨’

광주 서부소방서 30대 소방관


밤중에 인파가 끊기지 않는 길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신체 중요부위를 고의로 노출한 ‘일명 바바리맨’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결과 문제의 바라리맨은 현직 소방관으로 확인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지난 1일 밤 11시 15분쯤 광주 화정동의 한 길거리에서 바지를 ‘훌러덩’ 벗고 신체를 노출한 혐의로 A씨를 검거해 조사 중이다. 만취 상태로 이 같은 일을 저지른 A씨는 난데없이 노출 장면을 목격한 여성들이 신고하면서 경찰관에게 붙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광주 서부소방서 소속 소방관인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신체부위 노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