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핑 갔다가 하반신 마비”… 이 행동 ‘주의’?

입력 : 2024-03-04 05:05/수정 : 2024-03-04 10:09
치과의사 김보현씨(오른쪽). 유튜브 '원샷한솔' 채널

서핑을 갔다가 하루아침에 하반신이 마비돼 휠체어를 타고 진료를 보는 치과의사의 사연이 유튜브를 통해 소개됐다.

지난 1일 구독자 78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원샷한솔’의 채널에는 치과의사 김보현씨가 출연했다. 휠체어에 타고 있는 그는 어느 날 의사로 퇴근했다가 같은 병원에 환자로 입원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김씨는 주말에 친구들과 서핑을 하다가 장애인이 됐다고 했다. 그는 “처음 (서핑을) 하는 거였다. 조금 늦게 도착해서 준비운동을 제대로 안 하고 합류했다”며 “혈액순환이 안 된 상태에서 서핑보드 위에 몸을 굽히고 파도가 오면 파도를 따라가는 패들링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몸을 접었다 폈다 하는 자세를 반복하다 보니 허리에 있는 혈관에 무리가 갔다. 충격 때문에 혈관이 부었고, 혈관이 좁아지면서 혈액 공급이 원활하지 못했다. 김씨는 “물 안에 있을 때는 부력 때문에 (이상함을) 몰랐다가 백사장에 나왔는데 다리에 힘이 쭉 빠져서 주저앉았다”고 회상했다.

유튜브 '원샷한솔' 채널

이어 “강습 업체도 모르니까 ‘쉬면 괜찮아진다’고 하는데 내가 아무리 생각해도 정상적인 상황이 아니었다”며 “119를 불렀는데 그때부터 이미 혈액 공급이 안 되면서 발끝부터 형용할 수 없는 고통이 올라왔다”고 덧붙였다.

알고보니 그가 겪은 일은 서핑을 하다 종종 생기는 신경병증이었다. 일명 ‘파도타기 척수병증(surfer's myelopathy)’이라는 명칭도 있었다. 김씨는 “우리나라에는 생소하고 강습 업체도 몰랐다. 그날 이후로 증상엔 차도가 없었다고 했다.

김씨는 유튜브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요즘 서핑을 많이 가지만 제 얘기를 듣고 한 명이라도 이런 마비 사고가 없었으면 좋겠다”며 “논문을 찾아본 결과 서핑을 처음 가는 남자들에게 발생할 확률이 높다. 충분한 준비운동이 안 됐을 때 이런 증상이 오면 중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준비운동이 이렇게나 중요한 건지 몰랐다”, “허리를 구부리는 동작은 진짜 조심해야 한다”, “어려운 이야기를 공유해줘서 고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